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STX조선 "자구안·노조확약서 자정까지 제출"

송고시간2018-04-09 17:41

(창원=연합뉴스) 이정훈 기자 = 정부와 채권단이 STX조선해양을 상대로 요구한 생산직 인건비 75% 감축을 골자로 한 자구계획안과 이에 동의하는 노동조합의 확약서 제출 시한이 9일 자정까지로 연장됐다.

STX조선해양 정상화는 언제?
STX조선해양 정상화는 언제?

(창원=연합뉴스) 김동민 기자 = 정부와 채권단이 STX조선해양을 상대로 요구한 생산직 인건비 75% 감축을 골자로 한 자구안과 이에 동의하는 노동조합 확약서 제출 시한인 9일 오후 경남 창원시 진해구 STX조선해양 정문 앞에 회사 정상화를 촉구하는 펼침막이 걸려 있다. 2018.4.9

당초 정부와 채권단이 제시한 마감시한은 이날 오후 5시까지였다.

STX조선은 "금일 오후 5시가 아니라 자정까지 자구계획안과 구조조정에 동의하는 노사 확약서를 제출하기로 했다"며 "인건비 절감방안을 제외한 나머지 자료는 산업은행으로 넘어가 검증작업을 진행하는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사측은 이날 자정까지 노조를 만나 확약서 제출에 필요한 협상을 계속할 방침이라고 강조했다.

사측은 인건비 절감을 제외한 재료비 절감, 생산성 향상방안, 수주확대 방안 등을 담은 자구계획안은 산업은행에 이미 제출을 한 상태라고 설명했다.

정부와 채권단은 지난달 8일 법정관리에서 벗어난 STX조선을 일단 살린다는 방침을 밝히면서 한달 간 시간을 주며 생산직 인건비 75% 축소, 연간 고정비 150억원 추가 감축 요구와 함께 인적 구조조정에 동의하는 노조 확약서 제출을 요구했다.

방침이 나온 후 사측은 생산직 직원들을 상대로 두 차례 희망퇴직·아웃소싱(협력업체로 자리를 옮김) 신청을 받았고 144명(희망퇴직 104명·아웃소싱 40명)이 회사를 떠났다.

희망퇴직·아웃소싱에 응하지 않은 노조원들은 인적 구조조정에 반대하며 지난달 26일부터 전면파업을 계속 중이다.

seama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