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美 IT업계, 트럼프에 '반기'…대중 관세부과 방침 반대 서한

송고시간2018-04-09 16:18

므누신 재무장관에 "美주도 국제연합 구성해 압박하라" 종용

(서울=연합뉴스) 권혜진 기자 = 미국 정보기술(IT) 업계를 대변하는 정보기술산업위원회(ITIC)가 미 정부의 대중 관세 부과 방침에 반대 목소리를 냈다고 로이터통신이 9일(현지시간) 보도했다.

ITIC는 이날 스티븐 므누신 재무장관에게 보낸 서한에서 무역법 301조를 바탕으로 중국의 지식재산권 침해를 조사하겠다는 정부 방침을 지지하지만, 관세 대신 미국이 주도하는 국제적인 연합체가 중국에 압력을 가하는 방식을 선택할 것을 종용했다.

트럼프 "대중 무역적자 더는 안돼"…中 육성 최첨단분야 겨냥 관세 (CG)
트럼프 "대중 무역적자 더는 안돼"…中 육성 최첨단분야 겨냥 관세 (CG)

[연합뉴스TV 제공]

딘 가필드 ITIC 회장은 "관세 반대는 실용적인 이유다. 관세는 효과가 없다"고 잘라 말한 뒤 "중국과 중국의 불공정한 무역관행에 대해 여러 국가가 미국의 우려를 공유하며 미국은 이런 연합체를 이끌 수 있는 좋은 위치에 있다. 관세 대신 정부가 국제적인 연합을 구성해 세계무역기구(WTO) 등에 제소했으면 한다"고 강조했다.

가필드 회장은 또 이런 동맹국 연합이 조속히 중국을 방문, "균형 잡히고, 공정하며 호혜적인 무역 관계"를 위한 조건을 협상하길 촉구했다.

ITIC는 중국이 WTO 회원으로서의 특권을 남용한다고도 주장했다.

가필드 회장은 "중국이 개방적이고 공정한 무역을 약속하고는 비(非) 중국 기업을 방해하기 위한 규정과 규칙, 관행을 확산하고 있다"며 "현재의 이런 접근방식은 유지될 수 없다"고 지적했다.

한편 애플과 트위터 등 IT 하드웨어와 소프트웨어, 서비스, 소셜미디어 업체를 모두 회원으로 거느린 ITIC는 서한에서 중국 기업의 미국 내 투자 제한 조치에 대해선 아무런 언급을 하지 않았다.

미 정부는 IT 분야에서 중국 기업의 대미 투자를 제한하는 방안을 검토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lucid@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