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80대 할머니 실수로 불…주택화재경보기 덕에 인명피해 면해

송고시간2018-04-09 16:41

화재사실 알린 소방경보기
화재사실 알린 소방경보기

[광주 동부소방서 제공=연합뉴스]80

(광주=연합뉴스) 박철홍 기자 = 80대 노인이 사는 주택 화재로 자칫 인명피해가 날 뻔했으나 주택용 화재경보기 덕분에 큰 피해를 면했다.

9일 광주 동부소방서에 따르면 지난 7일 낮 12시 5분께 광주 동구 산수동 한 주택에서 화재가 발생했다는 신고가 접수됐다.

이 주택에 사는 A(81) 할머니가 점심 요리를 위해 켜 놓은 가스레인지에 불이 났다.

식용유를 두른 프라이팬을 가스레인지에 올려 두고 잠시 자리를 비운 사이 기름에 불이 옮겨붙었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소방대원들은 큰불로 번지기 직전, 불을 껐다.

이 불로 A 할머니의 주택은 주방 일부가 타 소방추산 450만원의 손해를 입었다.

뒤늦게 발견했다면 큰불로 번질뻔했으나, 주택용 화재경보기가 자동으로 울리면서 A 할머니는 비교적 빨리 불이 난 사실을 알아채고 신고했다.

동부소방서 관계자는 "주택용 소방시설은 화재 초기 신속하게 화재 발생 사실을 알아채고 대처할 수 있어 소중한 가족과 재산을 지키는 필수 시설이다"며 주택화재경보기 설치와 소화기 구비를 당부했다.

pch80@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