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고려대 "수능 최저학력기준 유지…정시모집은 58명 확대"

송고시간2018-04-09 16:15

고려대 전경 [연합뉴스 자료사진]

고려대 전경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이효석 기자 = 고려대학교가 교육부 의견을 일부 수용해 정시모집 인원을 소폭 늘리기로 했다.

고려대는 9일 2020학년도 입학전형안을 발표하면서 정시모집 인원을 2019학년도 600명에서 9.6%가량 늘려 2020학년도에 658명 뽑겠다고 밝혔다.

그러나 고려대는 수시전형 수능 최저학력기준은 유지하기로 했다.

고려대 측은 "수능 최저학력기준을 폐지할 경우 지원자 수가 급증해 공정하고 내실 있게 평가하는 데 한계가 발생할 것을 우려했다"고 설명했다.

다만, 고려대는 기회균등 특별전형의 경우 고등학교 현장의 의견을 반영해 수능 최저학력 기준을 다소 완화하기로 했다.

고려대는 상세한 2020학년도 입학전형 내용을 이달 말 고려대 인재발굴처 홈페이지에 공지할 예정이다.

hy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

CID : AKR20190424173600004

title : 서울 아파트승강기 3천대에 자가발전장치…전기료 최대 40% 절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