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김기식 "출장동행 인턴, 정책보좌 역할…승진특혜 없었다"(종합)

송고시간2018-04-09 16:32

"대외경제硏 예산 지원은 소위원장으로서 낸 절충안"

김기식 금감원장
김기식 금감원장

(서울=연합뉴스) 박용주 기자 = 김기식 금융감독원장이 2015년에 대외경제정책연구원(KIEP)의 지원을 받아 미국·유럽 출장에 동행했던 여성 인턴이 정책 업무를 보좌하고 있었으며 승진 특혜를 받은 일도 없다고 9일 해명했다.

KIEP 유럽사무소 예산 지원 필요성을 '부대의견'으로 낸 것은 당시 예산소위 위원장으로서 절충안을 낸 것이라고 반박했다.

김 원장은 이날 금감원 기자단에 보낸 '해외출장건 관련 추가 설명자료'에서 이같이 밝혔다.

그는 대외경제정책연구원 지원을 받아 미국·유럽 출장에 동행했던 사람이 정책 비서가 아니라 20대의 여성 인턴이었다는 지적에 대해 인턴이 맞지만 단순 행정 보조가 아니라 정책업무 보좌 역할을 했다고 설명했다.

김 원장은 "의원 시절 비서와 인턴을 구분하지 않고 소관부처별로 담당자를 뒀다"면서 "금융위와 공정위, 경제부처 산하기관은 보좌관과 비서관들이 담당하도록 했고 국무조정실과 국가보훈처는 6급 비서가, 국가권익위원회와 경제인문사회연구회는 인턴 2명에게 맡겼다"고 말했다. 이 인턴이 출장 동행 이후 9급과 7급으로 고속승진했다는 지적에 대해선 "결원이 생길 때마다 주로 내부 승진을 시키다 보니 다른 인턴도 정식비서로 승진했고 기존 비서는 결원이 생길 때마다 9급에서 7급, 7급에서 6급으로 승진했다"고 해명했다.

출장비를 댄 KIEP의 유럽사무소 개설에 도움을 줬다는 비판에 대해선 재반박했다.

김 원장이 출장비를 댄 KIEP의 유럽사무소 예산을 전액 삭감했다고 8일 주장하자 일부 언론은 다음 회의에서 김 원장이 유럽사무소 설립에 대한 예산 필요성을 '부대의견'에 담아 포함시켜 2017년도에 결국 반영됐다고 지적했다.

당시 부대의견은 "대외경제정책연구원은 유럽사무소 설립계획을 구체적으로 수립하여 2017년도 예산안 편성시 반영할 것"이란 내용이었다.

김 원장은 이에 대해 "민병두, 이재영, 김상민 위원이 찬성 의견이었던 반면 박병석 위원이 반대 의견이었다"면서 "위원장으로서 여러 위원이 찬성하는 점을 감안해 부대의견으로 담자는 절충안을 제시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 부대의견이 20대 국회에서 심사를 거쳐 2017년 예산에 반영됐으나 김 원장은 당시 의원직에 있지 않았다.

speed@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

CID : AKR20200806051500089

title : "더 압박하기만 해봐"…무역합의 파기 카드 흔드는 중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