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MB "檢수사, 유례없는 짜 맞추기…자유민주주의체제 와해 의도"

송고시간2018-04-09 15:54

구속 전 써둔 성명서 측근들이 페이스북에 올려

"초법적 신상털기와 짜 맞추기 수사의 결과"

(서울=연합뉴스) 이한승 기자 = 이명박(MB) 전 대통령은 9일 "오늘 검찰의 기소와 수사결과 발표는 본인들이 그려낸 가공의 시나리오를 만들어놓고 그에 따라 초법적인 신상털기와 짜 맞추기 수사를 한 결과"라고 강도 높게 비판했다.

이 전 대통령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저는 정권의 하수인이 되어 헌정사상 유례없는 짜 맞추기 표적수사를 진행해 온 검찰 수사의 정당성을 전혀 인정하지 않는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이 전 대통령은 ▲국정원 특수활동비 전용 ▲다스 소유권 문제 ▲삼성 다스 소송비 대납 등 각종 의혹을 전면 부인했다.

이 전 대통령은 "감정적인 화풀이고, 정치보복인가보다 했지만, 그것은 저 이명박 개인을 넘어서 우리가 피땀 흘려 이룩한 자유민주주의 체제를 와해시키려는 의도가 있다는 결론에 이르렀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저는 자랑스러운 대한민국의 역사와 정통성을 부정하려는 움직임에 깊이 분노한다"며 "국민 여러분께서 대한민국을 지켜달라"고 호소했다.

이 전 대통령은 구속 이전에 이 같은 내용의 성명서를 작성했으며, 기소 시점에 맞춰 글을 올리도록 측근들에게 맡겨 놓았다고 설명했다고 밝혔다.

MB "檢수사, 유례없는 짜 맞추기…자유민주주의체제 와해 의도" - 1

jesus7864@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

CID : AKR20151205049800009

title : <표> 세계 주요 부자 재산 랭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