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기름도둑 전락한 체포왕 경찰관 "내 돈 쓰며 범인 잡았는데…"

송고시간2018-04-09 16:09

"실적냈지만 기름값 등 보상 없어…경유 훔쳐 차에 넣어"

화물차 경유 절도(PG)

화물차 경유 절도(PG)

(대전=연합뉴스) 김소연 기자 = 주차된 레미콘 차량에서 기름을 훔친 혐의로 최근 구속된 경찰관은 한때 사비를 털어가며 수배자를 잡던 '검거왕'이었던 것으로 나타났다.

하지만 검거 실적에도 기름값이 보전되지 않는 등 보상이 없자 기름을 훔친 것으로 경찰 조사 결과 드러났다.

9일 대전 대덕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3일 절도 혐의로 구속된 대전 동부경찰서 소속 A 경사는 대전의 한 지구대에서 근무할 당시 수배자를 많이 검거한 '1등 경찰관'이었다.

그는 비번인 날에도 자신의 차량을 몰고 수배자를 검거하러 다녔다. 덕분에 경찰서 내에서 수배자 검거 실적이 손에 꼽힐 정도로 좋았다.

수사 부서가 아닌 지구대에 근무했기 때문에 주유비를 보전받을 수 없었지만, 그는 열정적으로 검거에 나섰다.

하지만 특진 심사에서는 탈락의 고배를 마시고 말았다.

또 기름값 보전이 되지 않자 A 경사는 조금씩 비뚤어진 마음을 먹었다.

화물차에서 경유를 훔쳐 자신의 차량에 주유하기 시작한 것이다.

그러다 지난달 1일 대전 대덕구 공단 인근 도롯가에 주차된 레미콘 차량 5대에서 경유 320ℓ의 경유를 훔쳐 달아났다가 수사에 착수한 경찰에 지난 3일 덜미가 잡혔다.

처음엔 범행을 부인하던 A 경사는 지난달 1일 경유 320ℓ를 훔친 것은 물론 2014∼2015년 대전 중구와 동구 곳곳에 주차된 레미콘 차량 등 화물차에서 3차례에 걸쳐 수백ℓ의 기름을 훔친 사실도 인정했다.

그는 경찰 조사에서 "사비로 차량에 기름을 넣어가며 수배자를 검거해도 보상이 없어 경유를 훔쳤다"고 진술했다.

범행 현장 인근서 발견된 대포차와 차 안에 있던 기름통에 대해서는 "대포차를 직접 산 것은 아니다. 지인이 준 것을 몰고 다녔다"고 해명했다.

경찰 관계자는 "A 경사가 상당히 성실히 업무를 하는 편이었다"며 "A 경사가 경유 훔친 범인이라는 얘기를 들었을 때 상당한 충격이었다"고 전했다.

경찰은 오는 10일 A 경사를 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할 방침이다.

soyu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

CID : AKR20200803097400062

title : 잇단 사망사고 삼표시멘트 특별근로감독 시행 등 요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