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5·18단체 "서주석 국방차관, 책임 있는 결단해야"(종합)

송고시간2018-04-09 18:27

"어떤 역할 했든 책임 벗어날 수 없어"…사퇴 촉구

서 차관 "여러 차례 사과·해명, 5·18 진실 규명 위해 노력"

서주석 국방부 차관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주석 국방부 차관 [연합뉴스 자료사진]

(광주=연합뉴스) 정회성 기자 = 5·18기념재단과 5월 3단체(유족회·부상자회·구속부상자회)는 '511연구위원회' 참여 이력으로 논란을 일으킨 서주석 국방부 차관에 대해 "현명한 결단"을 촉구했다.

5·18재단과 5월 단체는 9일 기자회견을 열어 "국방부 5·18특별조사위원회 결과보고서와 국방부가 제공한 자료를 검토한 결과 511연구위원회는 5·18왜곡조직"이라며 "서 차관이 이 조직에 참여한 것은 부인할 수 없는 사실"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현명한 결단'의 뜻을 "임명권자 판단 이전에 본인 스스로 차관직에서 물러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재단과 5월 단체는 "서 차관이 5·18 왜곡 조직에서 어떤 역할을 했든 그 책임에서 자유로울 수 없다"라며 "5·18 진상규명 특별법이 통과돼 본격적인 활동을 앞둔 상황에서 진상규명의 주무부처인 국방부 차관으로서 그 책임은 부인하기 어렵다"라고 덧붙였다.

511연구위원회는 국방부가 1988년 당시 국회 광주특위 청문회에 대비해 구성했다.

당시 한국국방연구원(KIDA) 연구원이던 서 차관은 이 대책위와 실무위에 참여해 논란을 일으켰다.

서 차관은 논란이 확산하자 "제 일은 비교적 단순한 것이었다"면서 "주로 국방부에서 관련 보고서나 발표문 초안, 또는 질의·응답 초안이 오면 문장을 다듬고 목차를 바꾸거나 일부 내용을 보완했다"고 해명했다.

그는 이날 5·18단체 기자회견이 끝나자 내놓은 입장자료에서 "511연구위원회 활동과 관련해 여러 차례 진솔한 사과와 해명을 드렸다"라며 "특별법 시행 준비와 성실한 조사 협조로 5·18 진실 규명에 더 노력하겠다"라고 밝혔다.

서 차관은 "5월 단체에 제공한 특조위 자료가 충분히 검토돼 왜곡, 조작의 실체와 책임이 분명하게 밝혀지기를 바란다"라고 덧붙였다.

h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

CID : AKR20170715033200005

title : 소녀시대, 빌보드 선정 '10년간 최고의 K팝 걸그룹' 1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