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경기의회 민주당 "남경필, 친박 연정부지사 임명 철회해야"

송고시간2018-04-09 15:10

"'연정 조례' 위반"…경기도 "도의회와 '연정 종료' 선언해 문제없어"

(수원=연합뉴스) 최찬흥 기자 = 경기도가 장경순 전 자유한국당 안양만안당협위원장을 연정부지사로 임명하기로 하자 더불어민주당이 연정 브랜드를 가장해 친박계 인물을 배려하기 위한 것이라며 남경필 지사에게 철회를 요구하고 나섰다.

장 전 당협위원장은 도의회 민주당이 추천한 강득구 전 연정부지사의 후임으로 10일 취임할 예정이며 강 전 부지사의 잔여임기(6월 30일)를 채우게 된다.

기자회견하는 경기도의회 더불어민주당대표단(가운데가 윤재우 대표의원 직무대행)
기자회견하는 경기도의회 더불어민주당대표단(가운데가 윤재우 대표의원 직무대행)

민주당 대표단(대표의원 직무대행 윤재우)은 9일 도의회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연정기본조례에 따라 연정부지사는 연정정당(민주당)이 추천하게 돼 있는데 남 지사는 민주당의 동의 없이 장 전 당협위원장의 임명을 강행하고 있다"며 "연정에 대한 남 지사의 자기부정"이라고 비난했다.

이어 "행정기구와 정원 조례에 연정부지사가 명시돼 있는 탓에 연정부지사란 이름으로 3개월짜리 정무부지사를 임명하려는 것"이라며 "이는 연정 브랜드를 가장하고 도민의 눈과 귀를 가리는 위장인사·포장인사"라고 덧붙였다.

민주당 대표단은 특히 "장 전 당협위원장은 지난해 3월 8일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하며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반대 탄원서 제출을 주도한 인물"이라며 "남 지사는 1심 재판 결과 24년 징역형과 180억원 벌금형을 선고받은 박 전 대통령의 탄핵에 반대하는지 입장을 명확하게 밝히라"고 요구했다.

이에 대해 도 관계자는 "지난 2월 28일 도와 도의회가 연정 종료를 공식 선언한 만큼 남 지사가 정무부지사를 직권으로 임명하는 것은 문제가 없다고 본다"며 "다만 행정기구와 정원 조례가 개정되지 않아 명칭은 연정부지사를 유지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앞서 경기도는 2016년 11월 장 전 당협위원장을 도 산하 한국도자재단 대표이사로 내정했다가 도의회 민주당과 한국도자재단 노동조합이 낙하산 인사라며 반발하자 내정을 철회한 바 있다.

cha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

CID : AKR20200806097200055

title : 전북도, 실직자 등 취업 취약계층 1만명에 공공일자리 제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