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정의당 "MB 권세 기생한 이들도 단죄해야…삼성 성역돼선 안돼"

송고시간2018-04-09 15:00

(서울=연합뉴스) 류지복 기자 = 정의당은 9일 검찰이 이명박(MB) 전 대통령을 뇌물수수 및 횡령 등 혐의로 구속기소 한 것에 대해 "이 전 대통령의 권세에 기생해 함께 대한민국을 망가뜨린 이들에 대한 단죄 또한 이뤄져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추혜선 수석대변인은 이날 논평에서 "우리는 불의한 권력이 어떻게 대한민국이라는 공동체를 좀먹고 망가뜨렸는지 똑똑히 목도했다"며 "이제는 망가진 모든 것들을 바로 잡을 시간"이라고 말했다.

정의당 추혜선 수석대변인[연합뉴스 자료사진]
정의당 추혜선 수석대변인[연합뉴스 자료사진]

그는 "2007년 대선 당시 이 전 대통령에게 제기된 의혹은 매우 뚜렷했다. 그러나 유력한 차기 권력에 굴종한 검찰은 이 전 대통령에게 면죄부를 줬다"며 "검찰이 당시에 지금처럼 성의를 갖고 수사를 했더라면 지난 9년간 벌어진 대한민국의 참혹한 후퇴는 없었을지도 모른다"고 지적했다.

추 대변인은 이어 "이번 검찰 발표에서 중요한 것은 삼성이 다스 소송과 관련해 이 전 대통령에게 소송비용을 지원했다는 점이다. 박근혜 전 대통령의 경우와 마찬가지로 추악한 권력의 이면에는 당연한 듯이 삼성이 암약하고 있었다"며 "삼성이 더이상 대한민국 사법체계의 성역이 돼선 결코 안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jbryo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

CID : AKR20171220036600073

title : 강경화 "문대통령, 평창올림픽전 일본 방문 논의 없어"(속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