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재정특위 "상반기 부동산보유세 집중논의…하반기 중장기로드맵"

송고시간2018-04-09 14:49

(서울=연합뉴스) 이 율 기자 = 대통령 직속 정책기획위원회 산하 재정개혁특별위원회는 상반기에 부동산 보유세 개편안 등 세제개편안과 예산편성안에 반영될 수 있는 주요과제를 집중적으로 논의하게 될 전망이다.

하반기에는 기타 예산과 조세 분야 제도개선방안에 대해 논의한 뒤 중장기 로드맵을 마련할 계획이다.

강병구 인하대 교수(왼쪽에서 두번째)[연합뉴스 자료사진]

강병구 인하대 교수(왼쪽에서 두번째)[연합뉴스 자료사진]

재정개혁특위 위원장으로 유력한 강병구 인하대 교수는 9일 연합뉴스에 "특위 구성이 다소 지연된 만큼 상반기에는 부동산 보유세 개편 등 하반기 세제개편안과 예산편성안에 반영될 수 있는 주요과제를 집중적으로 논의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그는 "현 단계에서는 세제개편 방향에 대한 입장이 정해진 것은 없고, 논의과정에서 구체적인 방향과 내용이 정해질 것"이라고 덧붙였다.

세제·재정 전문가와 시민단체 및 경제단체 관계자, 학계 인사 등을 포함해 30명의 위원으로 구성되는 재정개혁특위는 이날 오후 서울 광화문 인근에서 첫 회의를 하고 민간 위원 중에 위원장을 호선한다.

위원장으로는 참여연대 조세재정개혁센터 소장과 국세행정개혁 TF(태스크포스) 단장, 더불어민주당 공정과세 실현 TF 외부위원을 역임한 강병구 인하대 경제학과 교수가 유력하다.

재정개혁특위는 출범하자마자 보유세 인상 등 부동산 과세체계 개편 논의에 본격 착수하게 될 전망이다.

이후 하반기에는 기타 예산 및 조세 분야의 제도개선 방안에 대해 논의 후 중장기 로드맵을 마련할 예정이라고 강 교수는 설명했다.

재정특위 "상반기 부동산보유세 집중논의…하반기 중장기로드맵" - 2

정부는 지난 연말 2018년 경제정책방향을 확정 발표하면서 공평과세와 주거 안정을 위해 재정개혁특위 논의를 바탕으로 다주택자 등에 대한 보유세 개편방안을 검토하겠다고 공식적으로 칼을 빼 든 지 3개월여 만에 재정개혁특위가 논의에 공식 착수하게 됐다.

다주택자에 대한 규제 강화로 이른바 '똘똘한 1채'로 불리는 고가의 주택에 대한 수요가 늘면서 고가 1주택자를 겨냥한 세제에도 변동이 생길지 주목된다.

정부는 재정개혁특위 논의를 거쳐 8월께 발표할 중장기 조세정책방향에서 보유세 등 부동산 과세체계 개편과 관련한 구체적인 안을 확정하고 이르면 9월 정기국회에서 입법절차에 들어간다.

강 교수는 지난달 30일 한국재정학회가 '한국의 조세·재정개혁 과제'를 주제로 연 정책토론회 발제문에서 "부동산 세제는 보유세·거래세·양도소득세·임대소득세 등 관련 세제를 종합적으로 고려해 단계적으로 개편하되 개편방향은 거래세 인하와 보유세 인상, 임대소득과세 정상화가 돼야 할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yulsid@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