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추미애 "문 대통령에게 부담 주는 지방선거운동 자제 부탁"

송고시간2018-04-09 14:23

과도한 '문재인 마케팅' 부작용 우려…상호 비방 자제도 요청

추미애 "문 대통령에게 부담 주는 지방선거운동 자제 부탁" - 1

(서울=연합뉴스) 김경희 서혜림 기자 =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표가 9일 '6·13 지방선거'와 관련해과도한 '문재인 마케팅' 경쟁을 자제해줄 것을 공개적으로 당부했다.

추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지방선거를 착실히 준비하는 후보들께서 정책과 비전으로 적극 경쟁하되 도가 넘는 상호 비방전은 자제해 줄 것을 말씀드린다"며 "지나치게 대통령에게 부담을 주는 문구를 사용해 식상함을 야기하고 진정성이 반감되지 않도록 해 달라"고 말했다.

그는 특히 "청와대 직책을 갖고 있는 분들은 그 공식 직함을 갖고 운동하면 될 것"이라며 "어깨띠나 요란한 현수막을 통해 문재인 대통령에게 누가 되는 그런 일은 집권당의 품격을 떨어뜨리고, (또) 비아냥이 생기기 때문에 자제해줄 것을 간곡히 부탁드린다"고 요청했다.

추 대표는 이어 국회 공전이 지속되면서 이낙연 국무총리의 오후 추가경정예산 국회 시정연설이 무산된 데 대해서는 "국회는 밥값을 해야 한다"며 "야당 의원들도 밥값 좀 해달라"며 자유한국당을 비롯한 야당을 겨냥했다.

그는 "대통령의 개헌 발의안이 나왔을 때도 제왕적 개헌이라고 호들갑을 떨었는데 어떻게든 대통령의 발목을 잡아보겠다는 심보만 보이고 있는 야당들에 대해 국민은 더 이상 눈 뜨고 볼 수 없는 한계치에 도달한 것 같다"고 비판했다.

추 대표는 추경과 관련해서도 "청년 일자리가 심각한 지경이고 고용위기에 놓인 지방 도시에 대해서도 빨리 예산을 적시에 내려줘야 할 것"이라며 "아직도 정신을 차리지 못한 야당 의원들에 대해 민심의 매서운 회초리가 기다리고 있다"고 경고했다.

kyunghe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

CID : AKR20180606054900014

title : 北美합의문에 '완전·검증가능 비핵화·사찰단 수용' 명기 추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