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부산상의 허용도 회장 독단 지역경제에 도움 안돼"

송고시간2018-04-09 14:08

(부산=연합뉴스) 박창수 기자 = 부산지역 시민단체들이 허용도 부산상공회의소 회장의 독단적인 조직 운영방식에 일제히 우려를 표명하고 나섰다.

허용도 부산상의 회장
허용도 부산상의 회장

지방분권부산시민연대, 부산시민운동단체연대, 부산경제살리기시민연대 등은 9일 공동으로 성명을 내고 "지역 상공계의 반목과 갈등을 치유하기 위해 열린 마음으로 소통하고 포용하는 리더십이 필요하다"며 이같이 주장했다.

시민단체들은 "허 회장이 지역 시민사회의 목소리를 외면하고 지난 경선과정에서 합의했던 내용마저 무시한 채 부회장 및 상임의원 인선을 마무리해 상공계 갈등을 부추기고 있다"고 비난했다.

이들은 "부산상의 사무처장과 관련해서도 허 회장은 내부 승진을 요구하는 다양한 목소리와 조언을 외면한 채 선거캠프에서 일을 도왔던 인물을 임명했다"며 "이런 독단적인 상의 운영방식은 부산상의뿐만 아니라 지역 상공계, 지역경제에 아무런 도움이 안 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에 앞서 부산상의는 제23대 의원부 임원진을 구성하면서 허 회장이 반대한 특정 인사를 제외해 상공계 갈등의 소지를 남겼다.

pc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