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日 '문서은폐' 여파 아베 내각지지율 잇따라 추락…6~9%p 하락(종합)

송고시간2018-04-09 20:46

NHK·JNN 여론조사서 38~40%…6개월 만에 비지지율이 지지율 상회

(도쿄=연합뉴스) 김정선 특파원 =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의 사학 스캔들에 이어 최근 자위대의 문서은폐 문제가 불거진 가운데 내각지지율이 6~9%포인트가량 하락했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잇따라 나왔다.

9일 NHK에 따르면 지난 6일부터 3일간 전국 18세 이상 남녀를 대상으로 한 여론조사 결과 아베 내각 지지율은 지난달보다 6%포인트 떨어진 38%로 나타났다. 지지하지 않는다는 비율은 7%포인트 오른 45%였다.

지지하지 않는다는 비율이 지지율을 넘어선 것은 지난해 10월 중의원 선거 직전 조사 이후 6개월 만이다.

최근 일본 정부가 기존에 없다던 자위대의 이라크 파견 시 일일보고가 뒤늦게 발견된 것과 관련, 공문서 관리에 문제가 있다고 생각하는가를 물어본 결과 '문제가 있다'는 응답은 66%였다.

문민통제가 기능을 발휘하고 있는가를 물어본 결과 그렇지 않다는 응답이 51%였다.

아베 총리 부인 아키에(昭惠) 여사 등을 국회 증인으로 부를 필요가 있느냐는 질문에는 53%가 '필요하다'고 답했다.

TBS 계열 매체인 JNN이 이날 공개한 여론조사 결과에서도 아베 내각지지율은 지난달보다 9.3%포인트 떨어진 40%로 나타났다. 지지하지 않는다는 비율은 9.5% 포인트 증가한 58.4%였다.

JNN 조사에서도 비(非)지지율이 지지율보다 높게 나온 것은 지난해 10월 이후 6개월 만이다.

지지율 40%는 2012년 12월 제2차 아베 내각 출범 이후 두 번째로 낮은 것이라고 이 매체는 전했다.

日 아베, '문서조작' 결국 대국민 사과…"깊이 사죄" (CG)
日 아베, '문서조작' 결국 대국민 사과…"깊이 사죄" (CG)

[연합뉴스TV 제공]

조사에서 최근 파문이 일고 있는 자위대의 이라크 파견 시 일일보고(일보) 은폐 문제와 관련해 '문민통제'가 되고 있다고 생각하느냐는 질문에 '되고 있지 않다'는 대답은 78%에 달했다.

앞서 방위성은 지난해 2월 국회에서 존재하지 않는다고 보고한 자위대 일보가 최근 발견됐다고 지난 2일 밝혔다.

이번 문제에서 가장 책임이 있는 인물로는 '자위대 간부'가 39%로 가장 많이 꼽혔으며 아베 총리 31%, 이나다 도모미(稻田朋美) 당시 방위상 17%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아베 내각의 지지율은 이미 사학 스캔들과 관련된 재무성의 문서조작으로 하락세에 있다.

지지율은 지난달 중순 일본 언론이 발표한 조사에서 한 달 새 10%를 급락하며 30.3%(닛폰TV)~31%(아사히신문) 수준까지 떨어진 바 있다.

요미우리신문이 이달 2일 공개한 여론조사 결과에선 내각지지율이 42%로, 지난달 9~11일 조사 당시의 48%에서 6%포인트 떨어진 것으로 집계됐다.

js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

CID : AKR20090810095000002

title : "단기외채 관리시스템 재점검해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