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야3당, 김기식 임명철회 촉구…정의당도 부정적 기류로 선회(종합)

송고시간2018-04-09 16:10

정의당 "기대한다" → "직무수행 가능할지 의문" 입장 변화

(서울=연합뉴스) 배영경 한지훈 기자 = 자유한국당·바른미래당·민주평화당 등 야 3당은 9일 국회의원 시절 피감기관 돈으로 수차례 외유성 출장을 갔다는 의혹에 휩싸인 김기식 신임 금융감독원장의 임명철회를 공개적으로 촉구했다.

야3당은 특히 김 원장이 전날 보도참고자료를 통해 "국민 눈높이에 맞지 않는 해외출장 논란에 대해 죄송하다"고 고개를 숙이면서도 출장비를 제공받은 기관에 혜택을 준 바 없다고 부인한 점도 강도 높게 비판했다.

야3당, 김기식 임명철회 촉구…정의당도 부정적 기류로 선회(종합) - 1

자유한국당 김성태 원내대표는 이날 원내대책회의에서 "(김 원장이) 갑질 외유를 둘러싼 비난에 대해 '소신과 원칙에 따라 관련 기관의 오해를 살만한 혜택을 준 사실도 없다'는 황당무계한 변명을 했다"며 "지나가던 소도 웃게 할 블랙코미디"라고 말했다.

그는 또 "김 원장의 해명은 국민적 비난에 불을 붙이는 자기변명에 불과하다"면서 "비겁하게 뒤에 숨어 기자들에게 변명자료나 배포하지 말고, 국민 앞에 직접 나와 사죄하고 법의 심판을 받아야 한다"고 촉구했다.

한국당 장제원 수석대변인도 논평에서 "청와대는 사법적 책임을 져야 할 김 원장이 입장문 하나 던지니 친절하게 상황 종료까지 선언해 줬다"면서 "앞으로 국회의원은 피감기관이 제공한 '황제여행'을 마음껏 즐겨도 장관이 될 수 있고, 여비서 동반은 옵션이 아니라 기본이 됐다"고 꼬집었다.

야3당, 김기식 임명철회 촉구…정의당도 부정적 기류로 선회(종합) - 2

바른미래당 유승민 공동대표는 최고위원회의에서 "문재인 대통령이 임명한 참여연대 출신의 김 원장은 의원 시절 피감기관과 민간은행의 돈으로 외유를 다녀온 부패한 인사"라고 규정했다.

그러면서 "김 원장은 형사처벌을 받을 수도 있는 만큼 문 대통령은 김 원장을 당장 해임하고 검찰은 이 사람을 수사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박주선 공동대표도 "김 원장에 대한 청와대 발표를 보면서 아연실색하지 않을 수 없다"며 "김 원장이 실패한 로비의 당사자라서 책임이 없는 데다 뇌물죄도 되지 않아 어떤 비난도 받을 수 없다는 취지인데 이것은 법체계를 무너뜨리는 중대한 위헌적 견해이고 주장"이라고 지적했다.

야3당, 김기식 임명철회 촉구…정의당도 부정적 기류로 선회(종합) - 3

민주평화당 조배숙 대표도 최고위원-국회의원 연석회의에서 "민주당은 김 원장의 '뇌물 외유'를 관행적으로 이뤄진 일이라면서 감싸고 나섰다. 하지만 당시에 같은 제의를 받은 다른 의원은 부적절하다고 거절했다"고 밝혔다.

조 대표는 "김 원장의 외유가 관행이라면 박근혜 전 대통령이 국정원 특활비를 가져다 쓴 것도 관행이다. (이 문제는) 적폐청산 차원에서 다뤄야 한다"면서 "검찰은 뇌물죄와 직권남용에 해당하지 않는지 법적 검토를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평화당 김형구 부대변인은 논평에서 "김 원장의 사퇴가 우선돼야 한다"며 "로비는 받았지만 실패했기 대문에 뇌물죄가 성립하지 않는다는 청와대의 안이한 인식부터 청산하고, 자본시장의 최후 보루인 금감원을 바로 세워야 한다"고 촉구했다.

정의당의 기류도 부정적으로 바뀌는 모양새다.

정의당은 앞서 지난해 문재인 정부 조각 당시 사퇴를 공개 촉구한 공직 후보자들이 연달아 낙마해 '정의당 데스노트'라는 말이 유행한 만큼 이번에도 어떤 입장을 밝힐지 주목됐다.

추혜선 수석대변인은 서면 브리핑에서 김 원장에 대해 "날 선 개혁의 칼을 들어야 하는 입장에서 뚜렷이 드러나는 흠결을 안고 제대로 직무를 수행할지 의문"이라고 꼬집었다.

그는 "김 원장은 국민이 납득할 수 있는 더 구체적인 해명을 내놔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사퇴 요구까지는 하지 않았지만, 이같은 논평은 정의당 정책위원회가 지난달 30일 김 원장에 대한 기대와 당부를 밝힌 것과는 확연히 온도차가 나는 것이다.

한편 평화당과 정의당의 공동교섭단체인 '평화와 정의의 의원모임' 소속 의원들은 이날 비공개 합동 의원총회에서 김 의원에 대한 우려를 쏟아낸 것으로 전해졌다.

정의당 윤소하 원내수석부대표는 의총 후 기자들과 만나 "김 원장의 거취에 대해 당장 공동교섭단체 입장을 내지는 않는다"면서도 "그의 처신이 매우 부적절했다는 것이 다수 의원들의 의견이었다"고 전했다.

야3당, 김기식 임명철회 촉구…정의당도 부정적 기류로 선회(종합) - 4

야 3당, 김기식 금감원장 임명철회 요구(PG)
야 3당, 김기식 금감원장 임명철회 요구(PG)

[제작 이태호] 사진합성, 일러스트

질문받는 김기식 원장
질문받는 김기식 원장

(서울=연합뉴스) 정하종 기자 = 김기식 금융감독원장이 9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금감원으로 출근하며 기자들의 질문을 받고 있다. chc@yna.co.kr


ykba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