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연 3천900% 폭리' 불법대부업 조직 64명 무더기 적발

송고시간2018-04-10 12:00

'신용불량' 서민 대상 고리 뜯어 흥청망청…14명 구속

범행에 사용한 대포통장들 [서울 강동경찰서 제공=연합뉴스]

범행에 사용한 대포통장들 [서울 강동경찰서 제공=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권영전 기자 = 연 3천900%대 고이자를 챙긴 불법채권추심 조직 일당이 무더기로 경찰에 붙잡혔다.

서울 강동경찰서는 소액을 고리로 대출해주고 협박 등 불법 채권추심을 한 혐의(대부업 등의 등록 및 금융이용자 보호에 관한 법률 위반 등)로 일당 64명을 검거해 총책 장 모(24) 씨 등 14명을 구속했다고 10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이들은 고리대금업을 하려고 전국 규모의 범죄단체를 조직해 2016년 6월부터 지난해 11월 말까지 1만1천명에게 12억 원을 빌려주고 이자로 35억 원을 받아챙긴 혐의를 받는다.

이들은 신용불량 등으로 금융권에서 소액조차 빌리기 어려운 서민들을 범행 대상으로 삼았다.

30만 원을 대출해주고 1주일 뒤 50만 원을 변제받는 등 주로 소액 대출을 하고, 연 3천900%의 고이자를 적용했다. 돈을 잘 갚으면 월 단위로 200만∼300만 원씩 대출해주겠다고 유인하기도 했다.

대출해줄 때 부모·친인척·지인 등 15∼20명의 연락처를 적도록 한 뒤 돈을 갚지 않으면 본인은 물론 가족들에게도 전화해 욕설과 협박을 일삼았다.

이렇게 얻은 부당이득으로 이들은 서울 강남 지역에 월세 1천50만 원짜리 집을 얻고 외제차를 뽑는 등 호화생활을 즐기고 룸살롱 등 유흥업소도 드나들었다고 경찰은 전했다.

부순 컴퓨터 하드디스크 [서울 강동경찰서 제공=연합뉴스]

부순 컴퓨터 하드디스크 [서울 강동경찰서 제공=연합뉴스]

이들은 콜(전화)팀·면담팀·수금팀·인출팀·경리팀 등을 갖추고 역할을 분담해 조직적으로 범행한 것으로 조사됐다. 신입 직원을 뽑으면 성향에 따라 온순한 성격이면 면담팀, 폭력 성향이 있으면 수금팀으로 배치하는 방식이다.

이들은 수사기관 추적을 피하려고 '김대리'·'이대리' 등 가명을 쓰고 주임-대리-팀장-과장-실장 순으로 지휘 통솔 체계를 갖춰 직속 상·하급자 외에는 서로 알 수 없도록 점조직 형태로 운영했다. 업무 지시는 대포폰으로 이뤄졌다.

심지어 검거 시 윗선을 말하지 말고 단독 범행으로 진술하라고 지시하고, 조직원 주민등록등본·인감증명서와 가족·지인 연락처를 확보해 배신할 수 없도록 한 것으로 확인됐다.

이들은 경찰 수사가 시작되자 컴퓨터 하드디스크를 부수는 등 관련 증거를 인멸하기도 했다.

한편, 경찰은 이자 감면과 채무 탕감을 약속받고 범죄에 사용할 통장을 이들에게 양도한 채무자 20명도 전자금융거래법 위반 혐의로 불구속 입건했다.

범죄수익으로 사들인 명품들 [서울 강동경찰서 제공=연합뉴스]

범죄수익으로 사들인 명품들 [서울 강동경찰서 제공=연합뉴스]

comma@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