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추신수, 1안타 1볼넷 1득점 활약…오승환 휴식

송고시간2018-04-08 11:52

텍사스, 토론토에 5-1 승리

추신수[AP=연합뉴스 자료사진]
추신수[AP=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최인영 기자 = 추신수(36·텍사스 레인저스)가 안타와 볼넷으로 두 차례 출루하면서 팀의 5-1 승리를 이끌었다.

적으로 만난 동갑내기 오승환(36·토론토 블루제이스)은 벤치에서 팀 패배를 지켜봤다.

추신수는 8일(한국시간) 미국 텍사스주 알링턴의 글로브 라이프 파크에서 토론토 블루제이스와 벌인 2018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 홈 경기에 1번 지명타자로 선발 출전, 3타수 1안타 1볼넷 1득점을 기록했다.

시즌 타율은 0.313에서 0.314(35타수 11안타)로 조금 올랐다.

추신수는 전날까지 3경기 연속 홈런으로 끌어 올린 경기 감각을 이날도 이어갔다.

1회말 첫 타석에서는 토론토 선발투수 마커스 스트로먼에게 1루수 땅볼로 잡혔다.

그러나 1-0으로 앞선 3회말 선두타자로 나와서는 중전 안타를 치고 나갔다.

1사 후 엘비스 안드루스의 좌전 안타에 3루까지 갔지만, 다음 타자 노마 마자라가 병살타에 그쳐 득점에는 실패했다.

추신수는 5회말 선두타자로 나와 볼넷으로 출루했다. 이는 텍사스 타선의 도화선이 됐다.

다음 타자 루그네드 오도어도 볼넷을 골랐다.

1사 후 마자라 타석에서 스트로먼의 보크가 나와 추신수과 오도어가 2, 3루로 진루했다. 마자라는 삼진으로 물러났지만, 다음 타자 조이 갈로가 우월 2루타를 날려 추신수와 오도어가 득점했다.

이어 유릭스 프로파르가 1타점 2루타, 후안 센테노도 1타점 적시타에 성공하며 점수를 5-1로 벌렸다.

추신수 6회말 선두타자로 등장해 유격수 뜬공으로 물러났다.

토론토의 불펜으로 활약하는 오승환은 등판하지 않아 추신수와 맞대결이 성사되지 않았다.

오승환은 전날 ⅔이닝 2피안타 1실점을 기록했다. 평균자책점은 3.86이다.

abbi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