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환경미화원 채용 편의 대가로 뇌물·근무조작 전직 공무원 구속

송고시간2018-04-08 11:16

차명 계좌로 금품 수수…전직 환경미화원 8명은 불구속 입건

(부산=연합뉴스) 김재홍 기자 = 환경미화원 채용 편의를 대가로 수천만 원을 받고 퇴직을 앞둔 환경미화원이 퇴직금을 더 받을 수 있도록 편법을 써 사례금을 챙긴 전직 공무원이 구속됐다.

부산 금정경찰서는 특가법상 뇌물과 부정처사 후 수뢰 등의 혐의로 부산 금정구청 전 6급 공무원 A(52) 씨를 구속했다고 8일 밝혔다.

A 씨는 2016년 11월부터 2017년 11월까지 퇴직예정자이던 B(62) 씨 등 금정구청 환경미화원 2명의 아들이나 지인이 같은 구청 환경미화원 채용에 응시하자 면접 예상 질문 등 내부 정보를 알려주고 모두 4천만원을 받은 혐의를 받고 있다.

A 씨는 2016년 10월부터 두달간 C(62) 씨 등 같은 구청 환경미화원 6명의 청탁을 받고 휴일 특근을 허위로 지정해 평균임금을 인상하는 수법으로 1인당 퇴직급여를 1천300만원 가량 더 받게 해주고 2천200만원을 챙긴 혐의도 받고 있다.

경찰은 금정구청과 A 씨 자택을 압수수색해 관련 서류와 휴대전화를 확보하고, A 씨와 주변인들에 대한 계좌추적을 벌였다.

경찰 조사과정에서 A 씨는 2016년 8월부터 같은 해 12월까지 한 업체 대표 D(62) 씨로부터 쓰레기 무단투기를 감시하는 카메라 설치를 위한 수의계약 사례금 명목으로 670만원을 받고, 환경미화원 3명이 반납한 휴업급여 1천30만원을 국고로 환수하지 않고 개인용도로 사용한 횡령 혐의도 드러났다.

경찰은 A 씨가 2014년 11월부터 2017년 11월까지 가정주부 E(50·여) 씨의 은행계좌 1개를 받아 금품수수에 사용했다고 설명했다.

경찰은 B 씨 등 전직 금정구청 환경미화원 8명과 업체 대표 D 씨는 뇌물공여, 은행계좌 제공자 E 씨는 차명계좌 제공 혐의로 각각 불구속 입건했다. 경찰 관계자는 "자치단체별로 환경미화원 채용 기준이 달라 비리가 개입할 우려가 크다"며 "부산시에 제도 개선을 권고했다"고 설명했다.

금정구청은 지난 2월 7일 자로 A 씨를 해임했다.

pitbull@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