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재미교포 아마추어 덕 김, 올해 마스터스 세 번째 이글

송고시간2018-04-08 10:22

덕 김 [AP=연합뉴스]
덕 김 [AP=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김동찬 기자 = 재미교포 아마추어 덕 김(22)이 '명인 열전'으로 불리는 제82회 마스터스 토너먼트에서만 세 번째 이글을 터뜨렸다.

덕 김은 8일(한국시간) 미국 조지아주 오거스타 내셔널 골프 클럽에서 열린 대회 사흘째 3라운드에서 이글 1개와 버디 2개, 보기 6개를 묶어 2오버파 74타를 기록했다.

사흘 합계 6오버파 222타를 친 덕 김은 선두에 20타 뒤진 공동 47위에 머물렀다.

아마추어 선수로는 유일하게 3라운드 진출에 성공한 덕 김은 이번 대회에서 이글 3개를 작성하며 가장 많은 이글을 기록 중이다.

덕 김은 1라운드에서만 두 개의 이글을 잡았고, 3라운드에서 하나를 더 했다.

이번 대회에서 이글은 3라운드까지 총 20개가 나왔는데 3차례 이글을 한 선수는 덕 김이 유일하다.

덕 김 외에는 14언더파로 단독 선두인 패트릭 리드(미국)와 욘 람(스페인)이 2개씩 기록했다.

조던 스피스(미국)가 나온 텍사스대에 재학 중인 덕 김은 13번 홀(파5)에서 205야드를 남기고 5번 아이언으로 시도한 두 번째 샷을 홀 약 9m 지점으로 보냈고, 이글 퍼트에 성공하며 2타를 줄였다.

덕 김은 대회 인터넷 홈페이지에 실린 인터뷰를 통해 "마스터스에서 세계 최고의 선수들과 함께 경기해 자신감이 많이 생겼다"며 "골프 선수로서 최고의 영광이었다"고 소감을 밝혔다.

그는 "3라운드까지 성적인 6오버파보다 더 잘할 수도 있었을 것 같다"며 "다소 긴장했고 경험도 부족했다"고 덧붙였다.

대회 인터넷 홈페이지는 "덕 김이 3라운드까지 동반 플레이를 펼친 샌디 라일이나 베른하르트 랑거를 언급할 때 꼭 '미스터'라는 호칭을 붙이며 존경하는 마음을 나타냈다"고도 전했다.

덕 김이 1, 2라운드에 동반 플레이를 펼친 라일은 1988년 이 대회에서 우승한 60세 노장이고, 3라운드를 함께 한 랑거 역시 1985년과 1993년 마스터스 챔피언으로 올해 61세 베테랑이다.

emailid@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