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재팬패싱 피할까'…아베·트럼프, 세 번째 골프 회동 추진

송고시간2018-04-08 10:02

이달 중순 정상회담차 미국 방문시

(도쿄=연합뉴스) 김정선 특파원 =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가 이달 중순 미일 정상회담을 위해 방미 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골프 회동을 하는 방안에 대해 조율에 들어갔다고 니혼게이자이신문(닛케이)이 8일 보도했다.

닛케이는 복수의 일본 정부 고위 관료를 인용해 골프 회동은 미국 측이 제안했다고 전했다.

일본 측도 "양국 정상이 얘기할 기회가 많으면 많을수록 좋다"고 보고 있다.

아베 총리가 오는 17~20일 플로리다를 방문할 예정인 가운데 이번 골프 회동이 이뤄지면 양국 정상이 골프를 함께 치는 것은 세 번째가 된다.

일본 측에선 최근 한반도 정세와 관련해 '재팬 패싱(배제)' 우려가 이는 가운데 골프 회동을 통해 대북 대응과 관련, 양국 정상간 긴밀한 관계를 연출할 가능성이 제기된다.

아베 총리의 방미 및 트럼프 대통령과의 정상회담은 5월 북미정상회담을 앞두고 미일간 대북정책을 조율하는 동시에 트럼프 대통령을 통해 북한에 일본의 메시지를 전하기 위한 것으로 관측됐다.

아베 총리는 지난해 11월 트럼프 대통령의 방일 시 사이타마(埼玉) 현 가스미가세키(霞が關)CC에서 함께 골프를 쳤다.

지난해 2월에는 아베 총리가 워싱턴을 방문해 정상회담을 한 뒤 미국 대통령 전용기 에어포스원을 함께 타고 트럼프 대통령의 별장이 있는 플로리다로 이동, 5시간에 걸쳐 골프 회동을 했다.

이번 골프 회동도 트럼프 대통령 소유 골프장에서 이뤄질 것으로 닛케이는 전망했다.

트럼프, 아베와 골프 회동
트럼프, 아베와 골프 회동

(도쿄=연합뉴스) 5일 일본을 방문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사이타마(埼玉) 현 가스미가세키(霞が關)CC에서 아베 신조(安倍晋三) 총리(오른쪽)와 두 번째 골프 회동을 했다. 2017.11.5 [일본 내각공보실 제공=연합뉴스]
jsk@yna.co.kr

js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