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대형 화물차 속도제한 풀고 질주…운전자 6명 입건

송고시간2018-04-08 09:52

화물차 속도제한 장치 단속
화물차 속도제한 장치 단속

[인천지방경찰청 제공=연합뉴스]

(인천=연합뉴스) 최은지 기자 = 대형 화물차의 속도제한 장치를 풀고 차를 몬 운전기사들이 단속에 적발됐다.

인천 삼산경찰서는 자동차관리법 위반 혐의 등으로 A(57)씨 등 대형 화물차 운전기사 6명을 불구속 입건했다고 8일 밝혔다.

A씨 등은 이달 2일과 6일 인천시 계양구 서운동 인천 톨게이트 인근에서 속도제한 장치를 풀고 3.5t 이상 대형 화물차를 운전한 혐의를 받고 있다.

A씨 등은 속도제한 장치를 풀어주는 전문 해체업자들에게 30만∼40만원을 주고 제한속도를 재설정한 것으로 조사됐다.

이들은 대부분 화물 납품 기한 등을 맞추기 위해 속도제한 장치를 풀고 시속 120∼130㎞로 차를 몬 것으로 확인됐다.

자동차관리법상 대형차량의 과속을 막기 위해 3.5t 이상 화물차는 시속 90㎞ 이하로 차량의 전자적 제어장치(ECU)가 설정돼 출고된다.

경찰 관계자는 "이틀간 한국교통안전공단 인천지사와 합동 단속을 벌여 이들을 적발했다"며 "해체업자와 운수업체의 관리 감독 여부도 함께 조사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chams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