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기상악화로 축소된 한미 쌍룡훈련 오늘 종료…美전력 순차 복귀

송고시간2018-04-08 09:54

軍, 예년과 달리 훈련장면 공개 안해…北도 연합훈련 직접 비난 없어

부대로 복귀하는 해병대(포항=연합뉴스) 김준범 기자
부대로 복귀하는 해병대(포항=연합뉴스) 김준범 기자

(서울=연합뉴스) 김귀근 기자 = 한미 해군·해병대의 상륙작전 훈련인 쌍룡훈련이 8일 종료된다.

군의 한 관계자는 이날 "한미 양국 군이 지난 1일부터 경북 포항 일대에서 실시한 쌍룡훈련을 오늘 오후 예정대로 종료한다"면서 "훈련에 참가한 미군 전력도 순차적으로 일본 오키나와 등으로 복귀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번 쌍룡훈련에는 미 해군의 4만500t급 강습상륙함 와스프함(LHD-1)과 본험리처드함(LHD-6), 우리 해군의 1만4천500t급 대형수송함 독도함과 4천500t급 상륙함 등이 참가했다.

와스프함에는 수직 이·착함 기능이 있는 스텔스 전투기 F-35B 6대가 탑재되어 지난 3일 쌍룡훈련 일환으로 진행된 상륙돌격작전의 예행연습에 참가했다. F-35B가 한미 군의 상륙작전 훈련에 투입된 것은 올해가 처음이다.

한미 군은 지난 5일 양국 해군과 해병대의 대규모 전력을 동원해 공중과 해상의 입체적인 상륙돌격작전을 펼칠 계획이었으나 기상악화로 취소했다. 대규모 상륙돌격작전이 취소됨에 따라 전체 쌍룡훈련의 수준도 예년보다 축소됐다.

훈련은 크게 축소됐지만, 빈센트 브룩스 한미연합사령관과 전진구 해병대사령관은 지난 5일 헬기를 타고 와스프함과 독도함에 승선해 훈련을 참관하고 장병을 격려했다.

군 관계자는 "지난 3일 실시된 대규모 예행연습 때 소정의 훈련 목적을 달성한 것으로 봐야 한다"면서 "전체 쌍룡훈련에서 상륙돌격훈련만 제외하고 나머지 계획된 훈련은 정상적으로 진행됐다"고 설명했다.

훈련하는 해병대원들(포항=연합뉴스) 김준범 기자
훈련하는 해병대원들(포항=연합뉴스) 김준범 기자

한미 군 당국은 예년과 달리 올해는 실제 훈련 장면을 대외적으로 공개하지 않았다. 오는 27일 남북정상회담과 다음 달 북미정상회담을 앞두고 북한을 자극하지 않는 등 상황을 관리하려는 의지로 분석됐다.

북한 기관과 매체들도 지난 1일부터 시작된 한미연합훈련을 직접 비난하는 논평이나 보도를 아직 일절 하지 않고 있다.

한미 군은 오는 23일부터는 2주 동안 컴퓨터 시뮬레이션 위주의 지휘소 연습(CPX)인 키리졸브(KR) 연습을 할 예정이다. 이번 키리졸브 연습에는 미군 1만2천200여명이 참가한다.

three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