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마스터스 1라운드 시청률, 전년 대비 40% 상승 '우즈 효과'

송고시간2018-04-08 09:28

대회 총상금 1천100만 달러…우승자는 약 21억 1천만원 받아

타이거 우즈와 주위에 모인 갤러리. [AP=연합뉴스]
타이거 우즈와 주위에 모인 갤러리. [AP=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김동찬 기자 = '명인 열전' 마스터스 토너먼트의 1라운드 시청률이 지난해보다 40%나 상승했다.

미국 골프 전문 매체 골프위크는 8일 "5일 열린 1라운드를 중계한 ESPN의 시청률이 2.2%가 나왔다"며 "이는 지난해에 비해 40%, 2016년에 비해서는 16% 올라간 수치"라고 보도했다.

올해 첫 메이저 대회인 마스터스에는 '골프 황제' 타이거 우즈(미국)가 3년 만에 출전해 팬들의 관심이 예년보다 훨씬 커졌다.

특히 이날 ESPN의 중계는 미국 동부 시간으로 오후 3시에 시작돼 시청자들로서는 우즈의 마지막 3개 홀만 TV를 통해 볼 수 있었지만 시청률은 지난 시즌에 비해 크게 올랐다.

마스터스 1라운드 시청률 2.2%는 2015년 2.4% 이후 3년 만에 가장 높은 시청률 기록이 됐다. 2015년 마스터스 역시 우즈가 출전한 대회였다.

한편 올해 마스터스 대회 총상금은 1천100만 달러로 정해졌다.

이번 대회 우승자에게는 상금 198만 달러(약 21억1천만원)를 준다. 준우승 상금은 118만8천 달러(12억7천만원)다.

컷을 통과한 53명 가운데 50위만 해도 2만7천720 달러(2천900만원)를 받을 수 있고, 컷 탈락한 선수들에게는 1만 달러씩 준다.

emailid@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