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美국무부 "北이 주민 자유·인권 존중토록 압박 계속"

송고시간2018-04-08 09:44

[연합뉴스TV 제공]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김효정 기자 = 미국 국무부가 북미정상회담에서 북한 인권 문제도 다뤄져야 한다는 일각의 요구와 관련해 북한이 주민들의 인권을 존중하도록 압박을 계속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고 미국의소리(VOA) 방송이 8일 보도했다.

카티나 애덤스 미 국무부 동아시아태평양 담당 대변인은 6일(현지시간) 북미정상회담 의제에 인권 문제가 포함돼야 한다는 목소리가 미국 의원들과 인권 전문가, 미국 내 탈북민들 사이에서 높아지는 데 대한 VOA의 논평 요청에 "우리는 북한 정부가 북한 주민들의 기본적인 자유와 인권을 존중하도록 압박을 계속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그러면서 "미국은 북한 주민들의 안녕(well-being)에 대해 깊이 염려하고 있다"고 말했다고 VOA는 전했다.

그는 또 북미정상회담을 통한 북한의 비핵화 가능성을 회의적으로 보는 워싱턴 일각의 부정적 기류에 대해서는 "북한 지도자 김정은이 비핵화에 의지가 있다고 말했고, 어떤 추가적 핵·미사일 실험도 삼가겠다고 약속했고, 한미의 일상적 연합군사훈련은 계속될 것임을 이해한다고 했다"고 상기시켰다.

그는 이어 "우리는 한반도의 영구적 비핵화에 전념하고 있다"며 "이를 고려해, 트럼프 대통령은 직접 만나자는 김정은의 제안을 받아들인 것"이라고 덧붙였다.

kimhyoj@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