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브라질 룰라 전 대통령 체포·수감…지지자들 격렬하게 반발(종합)

송고시간2018-04-08 08:17

10월 대선 판세 요동칠 가능성…노동자당 등 좌파진영 움직임 주목

(상파울루=연합뉴스) 김재순 통신원 = 브라질에서 '좌파의 아이콘'으로 불리는 루이스 이나시우 룰라 다 시우바(72) 전 대통령에 대한 체포명령이 7일 저녁(현지시간) 집행됐다.

룰라 전 대통령은 이날 오후 6시 45분께 대기 중이던 연방경찰 차량에 타고 상파울루 시 인근 상 베르나르두 두 캄푸 시에 있는 금속노조 건물을 빠져나갔다.

룰라 전 대통령을 태운 차량은 애초 오후 5시께 출발하려 했으나 좌파 노동자당(PT) 당원과 금속노조원, 일반 지지자들이 건물 출구를 막고 격렬하게 대치하는 바람에 시간이 늦어졌다.

룰라 전 대통령은 상파울루 연방경찰에서 간단하게 건강 검진을 마쳤으며, 헬기를 타고 상파울루 시 외곽에 있는 국내선 전용 콩고냐스 공항으로 이동한 뒤 항공기 편으로 남부 쿠리치바 시로 향했다.

룰라 체포명령 집행
룰라 체포명령 집행

룰라 전 대통령이 금속노조 건물을 빠져나가고 있다. [브라질 뉴스포털 UOL]

룰라 전 대통령은 지난 2009년 정부 계약 수주를 도와주는 대가로 대형 건설업체로부터 복층 아파트를 받은 혐의로 기소돼 재판을 받아왔다.

지난해 7월 1심 재판에서 뇌물수수 등 부패행위와 돈세탁 등 혐의로 9년 6개월 징역형을 선고받은 데 이어 올해 1월 말 2심 재판에서는 12년 1개월 징역형을 선고받았다.

룰라 전 대통령 지지자들
룰라 전 대통령 지지자들

한 여성 지지자가 룰라 전 대통령의 얼굴을 어루만지고 있다. [브라질 뉴스포털 UOL]

변호인단은 불구속 재판을 요청했으나 연방대법원은 지난 5일 새벽까지 이어진 대법관 전체회의에서 찬성 5명, 반대 6명으로 기각했다.

부패수사를 담당해온 세르지우 모루 연방판사는 연방대법원의 결정이 나온 지 채 하루도 지나지 않아 체포명령을 내렸다.

모루 판사는 룰라 전 대통령에게 6일 오후 5시까지 쿠리치바 시에 있는 연방경찰에 자진 출두하라고 통보했으나 룰라 전 대통령은 이에 응하지 않고 금속노조 건물에 머물렀다.

이 과정에서 룰라 전 대통령 변호인단은 고등법원과 연방대법원에 체포·수감 결정을 재고해달라고 요청했으나 기각됐다.

룰라 체포·수감에 강력 반발
룰라 체포·수감에 강력 반발

좌파 노동자당 당원과 금속노조원, 일반 지지자들이 룰라 전 대통령 체포·수감에 반대하는 시위를 벌이고 있다. [브라질 뉴스포털 UOL]

룰라 전 대통령이 체포·수감되면서 올해 대선 출마 시도는 사실상 좌절된 것으로 보인다.

좌파 노동자당(PT)은 "대선주자 명단에서 룰라를 제외하지 않을 것이며, 노동자당의 대선후보는 여전히 룰라"라고 밝혔다. 대선 출마 자격을 놓고 연방선거법원과 연방대법원에서 다툴 여지가 있다는 점을 염두에 둔 발언이다. 그러나 룰라 전 대통령 자신은 측근들에게 대선 출마가 어려워졌다는 뜻을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따라 노동자당은 룰라 전 대통령을 대신해 다른 후보를 내세우는 이른바 '플랜 B'를 모색할 것으로 보인다. 상파울루 시장을 지낸 페르난두 아다지, 북동부 바이아 주지사를 역임한 자케스 바기네르 등이 유력하게 거론된다.

좌파진영에서는 룰라 전 대통령 체포·수감을 계기로 올해 대선에서 후보 단일화를 논의해야 한다는 주장도 제기되고 있다.

룰라 전 대통령 체포·수감으로 6개월 앞으로 다가온 대선 판세가 요동칠 가능성이 크다.

룰라 전 대통령은 부패혐의로 실형을 선고받은 상황에서도 여론조사에서 견고한 지지율 선두를 유지하며 가장 강력한 대선주자로 꼽혀왔다.

룰라 전 대통령이 출마하지 못하는 상황을 전제로 한 조사에서는 사회자유당(PSL) 소속 극우 성향의 자이르 보우소나루 연방하원의원이 지지율 선두를 달리는 것으로 나왔다.

올해 대선 1차 투표일은 10월 7일이고, 여기서 과반 득표자가 나오지 않으면 1∼2위 후보가 10월 28일 결선투표로 승부를 가린다.

fidelis21c@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