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이글 2개' 리드, 마스터스 3R 선두 지켜…우즈 공동 40위

송고시간2018-04-08 07:49

'커리어 그랜드슬램' 도전 매킬로이 3타 차 2위

이글 후 환호하는 리드
이글 후 환호하는 리드

[EPA=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고미혜 기자 = 패트릭 리드(미국)가 마스터스 토너먼트 셋째 날 이글을 2개나 잡으며 선두를 지켰다. 커리어 그랜드슬램에 도전하는 로리 매킬로이(북아일랜드)가 바짝 추격하고 나섰다.

리드는 8일(한국시간) 미국 조지아 주 오거스타의 오거스타 내셔널 골프클럽(파72·7천435야드)에서 열린 마스터스 토너먼트 3라운드에서 이글 2개와 버디 4개, 보기 3개를 엮어 5타를 줄였다.

중간합계 14언더파 202타로, 2위 매킬로이에 3타 앞선 단독 선두다.

2타차 선두로 3라운드에 들어선 리드는 전반 9개 홀에서 2타를 줄인 뒤 후반 홀에서 불꽃타를 휘둘렀다.

13번 홀에서 두 번째 샷을 홀 근처에 바짝 붙여 이글로 완성한 데 이어 15번 홀에서도 칩인 이글을 기록하는 기염을 토했다.

16번 홀(파3)에서 스리퍼트 보기가 나오며 주춤하고 18번 홀(파4)에서 아쉽게 버디 퍼트를 놓치긴 했으나 여유 있게 선두를 지켰다.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통산 5승의 리드는 2년 만의 우승을 생애 첫 메이저 우승으로 장식할 수 있다는 기대감이 커졌다.

리드는 마스터스에서는 네 차례 출전해 2015년 공동 22위에 오른 것이 최고 성적이다.

이번 대회에서 우승하면 커리어 그랜드슬램을 달성하는 로리 매킬로이의 추격도 만만치 않았다.

매킬로이는 이날 보기 없이 이글 1개, 버디 5개로 무려 7타를 줄였다.

파5 8번 홀에서 이글을 잡으며 한때 공동 선두로 도약했던 매킬로이는 후반에도 착실하게 버디를 추가하며 리드를 위협했다.

15번 홀 티샷하는 우즈
15번 홀 티샷하는 우즈

[EPA=연합뉴스]

돌아온 골프황제 타이거 우즈(미국)는 이날 1·2라운드보다 좋은 기록을 냈으나 역시 타수를 줄이는 데에는 실패했다.

버디 3개와 보기 3개를 맞바꾸며 이븐파 72타를 쳤다.

중간합계 4오버파로 40위다.

우즈는 이날 1번 홀(파4)에 이어 파5인 2번 홀에서도 공이 잇따라 벙커에 들어가며 연속 보기로 출발했다. 전반 버디 2개로 타수를 만회한 후 후반 15번 홀(파5)에서 다시 한 번 보기가 나왔다.

마스터스를 네 차례나 제패하는 동안 오거스타 내셔널 파 5홀에서 유독 강세를 보였던 우즈였지만 이날은 오히려 파5에서 한 타를 잃었다.

앞선 두 라운드에서 모두 보기를 범했던 12번 홀(파3)은 다행히 파로 막았다.

역시 마스터스에서 세 번 우승했던 필 미컬슨(미국)은 1번 홀에서 티샷이 나무에 맞고 헛스윙까지 하면서 트리플 보기로 출발한 끝에 중간합계 7오버파로 공동 50위에 머물렀다.

한국 선수로는 유일하게 마스터스에 출전한 김시우(23)는 이날 버디 4개로 4타를 줄이며 선전해 중간합계 이븐파 공동 21위까지 올라섰다.

mihy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