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미 국토안보부, 전세계 미디어 29만곳 모니터링…언론감시 논란

송고시간2018-04-08 00:17

부처 대변인 "표준적 모니터링 관행일 뿐"

(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옥철 특파원 = 미국 국토안보부가 전 세계에 퍼져 있는 뉴스 공급원 29만여 곳을 모니터링하기 위해 외주 계약업체를 찾고 있다고 미 언론이 7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걸핏하면 주류 언론을 '가짜뉴스'로 몰아붙이며 맹공을 퍼붓고 있는 가운데 트럼프 행정부 반(反) 이민정책의 집행부처인 국토안보부에서 광범위한 미디어 모니터링을 추진하자 언론 감시가 아니냐는 논란이 일고 있다.

국토안보부는 한 웹사이트(FedBizOpps.gov.)에 프로젝트 공고를 냈다.

시카고 선타임스가 최초 보도한 내용에 의하면 두 명의 국토안보부 직원이 오는 13일까지 '미디어 모니터링 서비스'에 입찰하는 업체를 접수해 외주 계약을 추진하겠다는 것이다.

미 국토안보부 대변인 트윗
미 국토안보부 대변인 트윗

외주 업체의 주 임무는 수십만 명의 언론인, 블로거, 기타 미디어에 영향력을 행사하는 자와 관련해 연방정부를 위한 데이터베이스를 구축하는 것이다.

조사 대상은 전 세계 29만여 개 미디어를 아우르며 최대 100개 언어의 미디어 커버리지 영역을 맡아야 한다.

모니터링 대상 미디어에는 온라인, 인쇄매체, 방송, 케이블, 라디오, 무역·산업 전문지, 지역 뉴스, 국제전문 뉴스 아웃렛, 소셜미디어 등이 포함된다.

또 담당 구역(출입처)과 활동 소재지, 소속 미디어의 유형과 기자 역할 등에 기반해 수십만 명의 언론인 리스트도 작성하도록 했다.

언론 사찰 의혹이 일자 국토안보부의 타일러 Q.훌턴 대변인은 트위터에 "일부 기자들의 의혹 제기가 있지만, 이는 미디어에서 현재 일어나는 사건에 대한 표준적인 모니터링 관행 그 이상은 아니다. 다른 어떤 추측도 모두 음모론에 불과하다"며 선을 그었다.

커스텐 닐슨 미 국토안보부 장관
커스텐 닐슨 미 국토안보부 장관

[AP=연합뉴스]

미 CBS 방송은 이에 대해 언론감시단체 프리덤 하우스가 2017년 미국의 언론자유 수준을 근래 13년 사이에 가장 낮은 것으로 평가한 가운데 이런 소식이 전해졌다면서 언론자유의 저해 요인 중 가장 큰 것이 트럼프 대통령의 공격이라고 지적했다.

oakchul@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