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최주환 결승타+린드블럼 2승' 두산, NC에 역전승

송고시간2018-04-07 20:42

두산 최주환 [연합뉴스 자료사진]
두산 최주환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신창용 기자 = 두산 베어스가 NC 다이노스와 시즌 첫 맞대결에서 짜릿한 역전승을 거뒀다.

두산은 7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2018 신한은행 마이카 KBO리그 NC와 홈경기에서 6-3으로 승리했다.

두산은 2-3으로 뒤진 6회말 1사 1루에서 오재원이 3루수 방면 땅볼을 친 뒤 전력질주로 1루를 지나갔다.

최초 판정은 아웃이었으나 비디오 판독 끝에 세이프로 번복됐고, 그 순간 두산쪽 응원석은 환호성이 터져 나왔다.

대타 양의지의 몸에 맞는 공으로 1사 만루의 기회를 이어간 두산은 대타 최주환이 2타점 좌전 적시타를 날려 단숨에 역전에 성공했다.

두산은 8회말 정진호의 좌전 적시타 등으로 2점을 보태고 승부에 쐐기를 박았다.

두산은 선발 조쉬 린드블럼이 올 시즌 들어 가장 긴 7이닝을 3점으로 막아낸 데 이어 남은 2이닝을 곽빈과 김강률이 무실점으로 지켜냈다.

린드블럼은 시즌 2승(1패)째를 챙겼다.

두산은 3연승을 달리며 8승 3패를 기록, 전날까지 단독 선두를 달리던 NC를 반게임 차로 제치고 자리바꿈을 했다.

NC는 선발 로건 베렛(5⅓이닝 4실점(3자책))이 5회까지 2피안타 2실점으로 호투했으나 6회 고비를 넘지 못하고 패전투수가 됐다.

두산은 3회말 선두타자 지미 파레디스가 스트라이크 낫아웃 상황에서 포수 신진호가 공을 못 찾는 사이 1루에 출루했다.

보내기 번트와 내야 땅볼로 3루까지 진루한 파레디스는 허경민의 좌월 2루타 때 홈을 밟아 팀에 선취점을 안겼다.

두산은 4회말에는 김재환의 솔로포로 1점을 보탰다.

반격에 나선 NC는 5회초 이종욱의 우월 2루타에 이어 신진호의 중전 적시타로 1점을 만회했다.

6회초 1사 2루에서는 박석민이 좌월 투런포를 터트려 전세를 뒤집었다.

하지만 두산은 6회말 집중력을 발휘해 엮어내 1사 만루에서 대타 최주환이 결정적인 한 방을 터트려 결승점을 뽑았다.

NC는 8회초 2사 만루의 기회를 잡았으나 김성욱이 2루수 앞 땅볼로 물러나며 땅을 쳤다.

changyon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