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윤성빈 데뷔 첫 승리+김동한 3타점…롯데 엿새 만에 시즌 2승째

송고시간2018-04-07 20:26

롯데 선발투수 윤성빈
롯데 선발투수 윤성빈

(인천=연합뉴스) 윤태현 기자 = 25일 인천 SK행복드림구장에서 열린 프로야구 SK 와이번스와 롯데 자이언츠의 경기. 1회말 롯데 선발투수 윤성빈이 역투하고 있다. 2018.3.25
tomatoyoon@yna.co.kr

김동한 '주먹 불끈' [연합뉴스 자료 사진]
김동한 '주먹 불끈' [연합뉴스 자료 사진]

(부산=연합뉴스) 손형주 기자 = 24일 부산 사직야구장에서 열린 프로야구 LG 트윈스와 롯데 자이언츠의 경기. 4회말 1사 주자 없는 상황 롯데 김동한이 1점 홈런을 치고 베이스를 돌고 있다. 2017.8.24
handbrother@yna.co.kr

(서울=연합뉴스) 장현구 기자 = 최하위 롯데 자이언츠가 3연패에서 탈출해 엿새 만에 시즌 2승째를 수확했다.

롯데는 부산 사직구장에서 열린 2018 신한은행 마이카 KBO리그 LG 트윈스와의 홈 경기에서 선발 윤성빈의 호투와 김동한의 3타점 쇼에 힘입어 7-2로 승리했다.

지난 1일 NC 다이노스를 3-2로 물리치고 개막 7연패를 끊은 롯데는 이후 다시 3연패를 당했다가 이날 시즌 2승(10패)째를 챙겼다.

지난해 계약금 4억5천만원을 받고 입단한 롯데의 1차 지명 신인 우완 윤성빈은 5이닝 동안 삼진 6개를 낚고 2실점으로 호투해 프로 데뷔 첫 승리를 따냈다.

그는 지난해 어깨 재활로 1년을 통째로 쉬었고 올해 선발 로테이션에 본격적으로 합류해 3경기 만에 데뷔 승리(1패)를 수확했다.

아울러 올 시즌 롯데의 첫 선발승도 거머쥐었다.

전날 공에 손목을 맞은 한동희를 대신해 2번 타자 3루수로 출전한 김동한은 2점 홈런 포함 4타수 2안타를 치고 3타점과 2득점을 거둬들여 1군 등록과 동시에 팀에 귀중한 승리를 선사했다.

롯데는 0-0이던 2회 김문호의 우월 투런 아치로 기선을 제압했다.

이어 3-2로 앞선 4회 2사 1루에서 터진 김동한의 좌중월 2점 홈런과 계속된 1, 2루에 나온 민병헌의 우전 적시타로 3점을 보탰다.

김동한은 5회 1사 만루에선 우익수 희생플라이로 타점을 추가했다.

LG 김현수는 3회 중월 솔로포를 터뜨리고 4타수 3안타를 쳤지만, 패배로 웃지 못했다.

cany9900@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