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제주4·3 단체들 "미국 '4·3 학살' 책임에 응답해야"

송고시간2018-04-07 18:02

공식 사과·진상조사 요구…미 대사관 앞에서 농성도

미국 정부의 4.3 관련 사과 촉구 서한을 전달하러 서울 세종로 주한 미국대사관으로 이동하는 4.3단체 관계자들

미국 정부의 4.3 관련 사과 촉구 서한을 전달하러 서울 세종로 주한 미국대사관으로 이동하는 4.3단체 관계자들

(서울=연합뉴스) 황재하 기자 = '제주 4·3' 희생자 유족들과 관련 단체들이 7일 제주에서 벌어진 민간인 학살에 미국 책임이 있다고 주장하면서 미국 정부에 공식 사과를 요구했다.

제주 4·3희생자유족회와 제주 4·3 제70주년 범국민위원회 등은 이날 서울 광화문 광장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미국이 진정 평화와 인권을 소중히 여기는 국가라면 지금이라도 학살 책임에 성실히 응답하라"고 촉구했다.

이들 단체는 "'4·3 대학살'의 실질적 책임은 미국에 있다"면서 "미군정은 해방 직후 38선 이남에 존재한 실질적 통치기구였고, 제주도를 '사상이 불순한 빨갱이 섬'으로 매도해 제주 사람들을 탄압했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4·3 직후 미 군정은 제주 현지의 모든 진압작전을 지휘·통솔했다"며 "미군 보고서는 민간인을 학살한 국방경비대의 강경 진압을 '성공적 작전'으로 평가했고, 미 군정은 정찰기 동원과 토벌대 무기·장비 지원을 했다"고 했다.

이들은 이어 미국 정부에 4·3 학살 책임 인정과 공식 사과, 4·3 당시 미 군정과 미 군사고문단 역할에 대한 진상조사를 요구하는 공개 서한을 미 대사관 측에 전달하려다 의견 조율이 되지 않자 대사관 앞에서 농성을 벌이기도 했다.

jaeh@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