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부산 편의점 흉기 강도, 수원서 원정 범행하다 덜미

송고시간2018-04-07 17:47

(부산·수원=연합뉴스) 최해민 손형주 기자 = 부산에서 나흘간 세 차례에 걸쳐 편의점을 골라 강도 행각을 벌인 용의자가 수원에서 같은 수법으로 범행을 하다가 붙잡혔다.

편의점 강도 (PG)
편의점 강도 (PG)

[제작 최자윤] 일러스트

7일 부산 경찰청 등에 따르면 이날 오후 2시 34분께 수원 영통구 태장로 거리에서 부산 편의점 강도사건 용의자 A(33) 씨가 검거됐다.

A 씨는 지난 1일 오전 2시 30분께 부산 남구 용당동 한 편의점에 들어가 종업원을 흉기로 위협한 뒤 현금 16만 원을 빼앗아 달아난 혐의를 받고 있다.

이어 3일 오후 10시 40분께 남구 용호동의 한 마트에서, 그 다음 날인 4일 오전 5시 30분께 연제구 연산동의 한 편의점에서 같은 수법으로 각각 60만원, 70만원 상당을 뜯어간 혐의도 받고 있다.

부산 경찰은 편의점 연쇄 강도사건이 일어나자 유력한 용의자로 A 씨를 특정하고 추적에 나섰다.

A 씨가 부산을 벗어난 후 수원으로 잠입한 사실을 확인한 경찰은 수원에 수사팀을 보내 A 씨의 행방을 쫓았다.

A 씨는 수원에서 벌인 동일 수법의 강도 행각으로 결국 덜미를 잡혔다.

이날 오후 1시 23분께 수원시 권선구 곡반정동의 한 편의점에서 30대 남성이 흉기로 여성 아르바이트생을 협박해 금품을 훔쳐 달아났다는 신고가 접수됐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수원 남부경찰서와 부산 경찰은 이 사건 용의자가 부산에서 강도 행각을 벌이고 도주한 A 씨임을 확인했다.

A 씨는 훔친 오토바이를 도주하다 부산과 수원 경찰의 포위망에 걸려 검거됐다.

경찰은 A 씨가 부산과 수원뿐만 아니라 다른 지역에서도 범행을 저질렀을 가능성을 열어두고 여죄를 캐고 있다.

handbrother@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