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우리도 있다"…지방선거 '반란' 꿈꾸는 군소정당들

송고시간2018-04-08 08:00

13개 정당 예비후보등록…거대정당 맞서 '정책 차별화'

'6·13 지방선거' 예비후보등록 (PG)
'6·13 지방선거' 예비후보등록 (PG)

[제작 최자윤] 일러스트

(서울=연합뉴스) 고상민 기자 = 두 달여 앞으로 다가온 '6·13 지방선거' 대진표를 보면 비록 인지도는 떨어지지만 '반란'을 꿈꾸는 군소정당들이 적지 않다.

이들은 더불어민주당, 자유한국당, 바른미래당, 민주평화당, 정의당 등 인지도가 높고 원내활동이 활발한 정당에 비해 조직 규모나 자금력 면에서 절대적으로 열세에 놓여 있지만, 차별화된 정책으로 정정당당히 승부를 펼치겠다는 각오를 내비치고 있다.

8일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 따르면 지방선거 예비후보자를 1명 이상 배출한 정당은 모두 13개에 달한다.

교섭단체를 이룬 5개 정당 외에 민중당, 대한애국당, 노동당, 녹색당, 기독당, 우리미래, 진리대한당, 한반도미래연합 등 8개 정당도 어엿한 후보를 내고 선거운동에 돌입한 상태다.

예비후보등록은 '필수'가 아닌 데다 본 후보자등록 신청일(5월 24~25일)까지는 아직 40일 넘게 남은 만큼 실제 본선에 뛰어들 군소정당의 수는 더 늘어날 전망이다.

이들 13개 정당 가운데 지난해 이후 신설된 정당은 5개(우리미래·대한애국당·민중당·민주평화당·바른미래당, 등록일 순)로, 이 중 군소정당은 3개다.

선관위 관계자는 "지방선거를 앞두고 여러 군소정당이 난립할 것으로 쉽게 생각할 수 있지만, 역대 지방선거를 보더라도 그런 추세는 없다"고 말했다.

2018 지방선거 BI
2018 지방선거 BI

[중앙선관위 제공]

군소정당들은 이번 지방선거에서 각자 차별적인 정책과 인물, 메시지를 내세워 당 인지도를 끌어올릴 방침이다.

현재 30여 석의 지방 의석을 가진 민중당은 이번 지방선거를 통해 의석수를 더 확대하겠다는 포부다.

김재연 민중당 대변인은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지방선거는 말 그대로 동네 선거"라며 "'촛불 혁명' 이후 정치지형이 많이 바뀌었다고 하지만 동네 차원의 적폐청산 과제는 여전하므로 진보정당의 역할을 강조하려고 한다"고 설명했다.

노동당은 당선자 배출에 집중하기보다는 노동자들과 함께 현장에서 대안을 만드는 정당으로서의 이미지를 강조하는 데 주력할 계획이다.

노동당 류증희 대변인은 통화에서 "모두 30명 정도가 지방선거에 출마할 예정"이라며 "'차별받고 배제된 사람들을 위한 정치'라는 캐치프레이즈로 울산, 거제, 창원 등 노동자 밀집지역에 선거 캠페인을 집중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지난 7일 기준으로 중앙선관위에 등록을 마치고 활동 중인 정당 수는 모두 33개로 집계됐다.

정당 출범 이전 단계인 창당준비위원회 등록을 마친 정당은 자유민주당과 모두다행복한당 등 2개다.

goriou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