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추신수, 개인 통산 3번째 3경기 연속 홈런…오승환 1실점(종합)

송고시간2018-04-07 12:56

텍사스 추신수 [AP=연합뉴스 자료 사진]
텍사스 추신수 [AP=연합뉴스 자료 사진]

(서울=연합뉴스) 신창용 기자 = 추신수(36·텍사스 레인저스)가 불을 댕긴 추격전에서 오승환(36·토론토 블루제이스)이 희생양이 됐다.

추신수는 7일(한국시간) 미국 텍사스주 알링턴의 글로브 라이프 파크에서 토론토 블루제이스와 벌인 2018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 홈 경기에 1번 지명타자로 선발 출전, 0-8로 뒤진 6회말 1사에서 우월 솔로홈런을 터트렸다.

추신수는 볼 카운트 2볼-2스트라이크에서 토론토 우완 선발 마르코 에스트라다의 5구째 체인지업을 힘껏 잡아당겨 오른쪽 담장을 넘겼다.

앞선 두 타석에서 헛스윙 삼진, 1루수 앞 땅볼로 물러난 추신수는 3번째 타석 만에 시즌 3호 홈런을 쏘아 올렸다. 개인 통산 3번째 3경기 연속 홈런이다.

추신수의 활약은 여기에서 그치지 않았다.

추신수는 텍사스가 1점을 더 따라붙어 2-8이 된 7회말 1사 1루에서 좌완 에런 루프를 상대로 좌중간 2루타를 쳐내 1루 주자 드루 로빈슨을 홈으로 불러들였다.

토론토 오승환 [AP=연합뉴스 자료 사진]
토론토 오승환 [AP=연합뉴스 자료 사진]

텍사스가 거세게 추격해오자 토론토는 오승환을 투입했다.

1사 2루에서 팀의 3번째 투수로 마운드에 오른 오승환은 첫 타자 조이 갈로를 포심패스트볼(145㎞)로 좌익수 뜬공 처리했다.

하지만 오승환은 엘비스 안드루스에게 던진 바깥쪽 높은 공이 좌전 적시타로 연결되면서 승계 주자인 추신수의 득점을 허용했다.

아드리안 벨트레에게는 5구째 포심 패스트볼(145㎞)이 한가운데로 몰리면서 좌월 2루타를 내줬다. 발 빠른 안드루스가 홈을 밟았다.

오승환은 후속타자 노마 마자라를 2구 만에 좌익수 뜬공으로 돌려세우고 간신히 이닝을 마쳤다.

아웃카운트 2개를 잡아내며 17구를 던진 오승환은 2피안타 1실점을 기록했다. 평균자책점은 2.25에서 3.86으로 치솟았다.

이날 최고 구속은 시속 91.6마일(약 147㎞)이었다.

추신수는 5-8로 뒤진 9회말 무사 1루에서 1루수 방면 병살타에 그쳤다.

추신수는 올 시즌 처음으로 한 경기 장타 2개를 뽑아내며 5타수 2안타 2타점 2득점으로 고군분투했지만, 팀의 5-8 패배를 막지 못했다.

추신수의 시즌 타율은 0.296에서 0.313(32타수 10안타)으로 상승했다.

changyon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