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바른미래당 충북도당위원장 선출 놓고 '내홍'

송고시간2018-04-07 10:31

지역위원장들 "협의 없이 도당위원장 일방적 내정"

(청주=연합뉴스) 변우열 기자 = 바른미래당 충북도당이 신임 도당위원장 선출을 둘러싸고 전 도당위원장과 지역위원장이 반발하는 등 내분을 겪고 있다.

바른미래당 최고위원회의 [연합뉴스 자료사진]
바른미래당 최고위원회의 [연합뉴스 자료사진]

바른미래당은 7일 오후 청주에서 충북도당 당원대표자대회를 열어 김수민 의원을 신임 도당위원장으로 선출할 예정이다.

신임 도당위원장 선출은 청주시장 선거에 출마를 선언한 신언관 도당위원장이 지난 4일 자진 사임함에 따라 이뤄지는 것이다.

그러나 이날 당원대표자대회를 앞두고 신 위원장과 안창현 청주 서원 지역위원장 등 6개 지역위원장은 김 의원의 도당위원장 내정에 불만을 드러냈다.

이들은 '신임 도당위원장 내정에 대한 우리의 입장'이라는 보도자료를 통해 "중앙당이 지난 6일 충북도당이 추천한 김 의원을 도당위원장으로 선출한다고 밝혔으나 도당 운영위원회에서는 신임 도당위원장을 사전 협의하거나 추천한 바가 전혀 없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신 위원장이 지방선거 승리를 위해 도당위원장 사임이라는 용단을 내렸는데도 합리적인 절차도 거치지 않은 채 중앙당이 일방적으로 신임 위원장을 내정한 것에 대해 납득할 수 없다"고 강조했다.

이들은 "지역위원회와 도당 운영위원회를 무시하는 하향식 비민주성은 창당 정신을 훼손하는 것"이라며 "중앙당이 도당 추천이라는 출처 불명의 이유를 들어 도당위원장을 내정한 경위를 밝혀라"고 촉구했다.

bwy@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