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서울 구청·투자출연기관 음용수 정수기→수돗물로 바뀐다

송고시간2018-04-08 11:15

아리수 음수대 [연합뉴스 자료 사진]
아리수 음수대 [연합뉴스 자료 사진]

(서울=연합뉴스) 이태수 기자 = 서울시는 시내 구청과 산하 투자출연기관에 정수기 대신 아리수(수돗물) 음수대를 설치한다고 8일 밝혔다.

시 관계자는 "시청 내에는 아리수 음수대가 설치됐지만, 구청이나 투자출연기관은 정수기 빌려 쓰는 비율이 더 높다"면서 "기관 간 협의와 직원 공감대 형성을 통해 아리수 음용률을 높여나가겠다"고 전했다.

시는 이에 따라 이미 설치된 정수기의 계약 기간이 끝나는 대로 아리수 음수대로 전환을 추진하기로 했다. 만약 계약 기간 도중 정수기를 철거한다면 그 시기에 맞춰 음수대를 지원한다.

시 관계자는 "수질 검사 결과 노후 배관 문제로 음수대 설치가 부적합하다고 판단되면 수질 개선을 함께 진행할 것"이라며 "필요하면 별도의 직수관을 설치하겠다"고 설명했다.

시는 정수기 대여 비용이 월 3만∼6만 원가량 들어 2년이면 아리수 음수대 설치 비용 80만∼100만 원과 맞먹는 만큼, 예산 절감 효과도 기대된다고 덧붙였다.

tsl@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