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한국 중소기업 유연근무제 도입률, 독일의 절반 이하"

송고시간2018-04-08 06:11

IBK경제연구소 보고서…한국 300인 미만 사업장 도입률 18∼26%, 독일 58%

(서울=연합뉴스) 박성진 기자 = 우리나라 중소기업의 유연근무제 도입률이 독일의 절반 수준에도 못 미치는 것으로 나타났다.

기업은행 IBK경제연구소는 8일 '독일 중소기업의 유연근무제 왜 활성화되는가'라는 보고서에서 이같이 밝혔다.

2016년 대기업과 중소기업 등 한국 기업의 유연근무제 도입률은 21.9%로 미국 시차출퇴근제(81.0%)와 유럽 근로시간단축제(69.0%), 일본의 탄력 근로시간제(52.8%)보다 훨씬 낮았다.

유연근무제는 노동자의 필요에 따라 일하는 시간이나 장소를 선택할 수 있는 제도로 시차출퇴근제, 선택 근무제, 재택근무제, 원격근무제 등이 이에 해당한다.

최근 이른바 '워라밸'(Work-Life Balance, 일·생활 균형)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면서 유연근무제를 활용하는 사업장이 증가하고 있지만, 유연근무제 도입에서도 대기업과 중소기업 간 격차가 컸다.

직원 300인 이상 대기업의 경우 유연근무제를 도입하지 않은 비율이 63.0%였으나 300인 미만 중소기업에서는 73.8∼82.5%에 달했다.

근로시간 단축이나 시차출퇴근, 재택근무 등 근로시간과 장소 가운데 하나라도 자유롭게 선택해서 일할 수 있도록 한 유연근무제 도입 중소기업은 17.5∼26.2%에 불과했다.

중소기업 가운데서도 100∼299인 사업장 도입률이 26.2%였고, 30∼99인 22.7%, 10∼29인 18.5%, 5∼9인 17.5%로 규모가 작을수록 도입률이 낮아졌다.

반면 독일에서는 대기업뿐 아니라 중소기업도 유연근무제를 적극적으로 시행하고 있다.

독일재건은행(KfW) 조사에 따르면 독일 중소기업의 58%가 유연근무시간제를 도입한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의 100∼299인 규모 사업장은 독일의 2분의 1, 5∼9인 사업장은 3분의 1 수준인 셈이다.

독일 노동자들은 설문 조사에서 유연근무제의 긍정적 효과로 삶의 질 향상과 종업원의 근로 의욕 증가 등을 꼽았다.

IBK경제연구소는 "독일에서는 일과 가정 양립을 당연시하는 문화에다가 관리자가 유연근무제 활용을 독려하고 중소기업은 직원 요구를 반영함으로써 유연근무제가 활성화됐다"고 분석했다.

안전용품 칼라콘 생산 공장 모습[연합뉴스 자료 사진, 기사 내용과 관계없음]
안전용품 칼라콘 생산 공장 모습[연합뉴스 자료 사진, 기사 내용과 관계없음]

sungjinpar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