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광주·전남 '4월의 눈'…산간지역 영하권 기온

송고시간2018-04-07 08:10

보성에 내린 '4월의 눈'
보성에 내린 '4월의 눈'

[독자제공=연합뉴스]

(광주=연합뉴스) 박철홍 기자 = 완연한 봄인 4월 광주와 전남에 눈이 내렸다.

산간지역은 꽃샘추위의 영향으로 기온이 영하권으로 뚝 떨어졌다.

광주지방기상청은 7일 서해안과 광주, 전남 내륙을 중심으로 눈발이 흩날리는 것이 육안으로 관측됐다고 밝혔다.

관측지점에 눈이 쌓이지는 않아 공식 적설량을 기록하진 않았다.

다만 보성 등 전남 내륙 일부 지역에서는 새벽 무렵 내린 눈이 쌓인 모습이 목격됐다.

기상청 관계자는 "4월에 눈이 내린 모습은 2010년에도 목격되는 등 종종 있는 일"이라며 "해가 뜨면서 기온이 오르면 눈발이 흩날리지는 않을 것이다"고 설명했다.

꽃샘추위에 아침 최저기온도 산간지역을 중심으로 영하권을 기록했다.

이날 아침 최저기온은 구례 성삼재 영하 6.4도, 광주 무등산 영하 5.8도, 진도 첨찰산 영하 0.1도 등을 기록했으며 내륙은 0∼1도 분포를 보였다.

전날 해남·무안·함평·영광·목포·신안·진도·여수 등 전남 8곳에 발효된 강풍주의보는 현재까지 유지 중이다.

벚꽃 핀 4월에 내린 눈
벚꽃 핀 4월에 내린 눈

[독자제공=연합뉴스]

pch80@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