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미중 치킨게임에 '공포 엄습'…다우 장중 767P 급락(종합)

송고시간2018-04-07 06:49

'미 추가관세, 중국 반발' 무역전쟁 우려 전면 부각

2%대 급락…'다우 24,000선-나스닥 7,000선' 무너져

"인플레이션 통제, 지속 금리인상" 파월 발언에 민감

뉴욕증권거래소
[AP=연합뉴스]
뉴욕증권거래소 [AP=연합뉴스]

(뉴욕=연합뉴스) 이귀원 특파원 = 미국 뉴욕증시가 6일(현지시간) 치킨게임 양상으로 전개되고 있는 미국과 중국 간 무역전쟁 우려로 다시 공포에 떨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중국에 대한 추가관세 부과 방안 지시에 중국이 맞불을 예고, 갈등이 격화되면서 전면적 무역전쟁 우려가 다시 시장을 지배한 것이다.

◇ 나흘 만에 급락…다우·나스닥 '마디지수' 무너져

이날 뉴욕증시는 미중 양국이 예고한 추가 '관세 맞폭탄' 부담을 그대로 안고 하락 출발, 부분적 등락을 거듭하며 미끄럼을 탔다.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는 572.46포인트(2.34%) 하락한 23,932.76을,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58.37포인트(2.19%) 내린 2,604.47로 마감했다.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지수는 161.44(2.28%) 떨어진 6,915.11로 장을 마감했다.

장중 다우지수는 24,000선이 무너졌으며, 장중 767포인트(3.13%)나 급락하기도 했다.

나스닥지수도 7,000선이 붕괴했으며, S&P 500 지수와 나스닥지수는 장중 각각 2.87%와 2.81%의 급락세를 보였다.

상당수의 주식이 하락세를 기록한 가운데 미중 양국이 전면적인 무역전쟁을 벌일 경우 피해가 예상되는 기업들의 하락 폭이 컸다. 보잉은 3.1%, 중장비업체인 캐터필러는 3.5% 미끄러졌다. 아마존은 3.2%, 애플은 2.6%, 넷플릭스는 1.7% 하락했다.

미중 양국은 최소 앞으로 수개월간 '벼랑 끝 전술'을 구사하며 밀고 당기는 게임을 계속할 것으로 보여 뉴욕증시도 롤러코스터 장세가 계속될 것으로 전망된다.

◇ "무역전쟁 가능성도 있다"…중국 반발, 확전 우려 부각

뉴욕증시는 2분기 첫 거래일인 지난 2일 1∼2%대의 급락세를 보인 이후 상승세를 이어가다 나흘 만에 급락세로 돌아섰다.

미중이 관세조치 시행을 미루고 협상 가능성에 대한 기대로 큰 변동성을 보이면서도 전날까지 4거래일 가운데 사흘간은 상승 마감한 것이다.

그러나 미국의 수입산 철강·알루미늄에 대한 관세부과와 지난 3일 500억 달러 상당의 중국 수입품에 고율 관세 부과 방침 발표에 이어 트럼프 대통령이 전날 1천억 달러(약 106조 원)어치의 중국 수입품에 대해 추가 관세부과 방안을 고려하라고 지시하면서 전운이 크게 고조됐다.

'눈에는 눈, 이에는 이'로 맞받아치면서 보복관세를 발표해오던 중국도 트럼프 대통령의 추가관세 부과 지시에 "중국은 싸우고 싶지 않지만, 무역전쟁을 두려워하지 않는다. 끝까지 맞서 싸우겠다"고 반발하면서 미중 갈등이 치킨게임 양상으로 치닫고 있다.

특히 이날은 트럼프 대통령과 참모들로부터 강경 발언이 쏟아져 나오면서 시장에 더 큰 충격을 미쳤다.

트럼프 대통령이 전날 녹화해 이날 방영된 뉴욕의 WABC 라디오 인터뷰에서 "고통이 조금도 없을 것이라고 이야기하는 건 아니다. 그러나 (주식) 시장은 40%, 42% 오른 상태였다. 조금 잃을 수는 있지만 다 마쳤을 때 우리는 훨씬 더 강한 나라를 갖게 될 것"이라며 시장에 미치는 일정 정도의 고통은 감내할 수 있다는 취지의 언급을 한 것도 투자심리에 영향을 미친 것으로 풀이된다.

스티브 므누신 재무장관은 이날 CNBC에 "우리의 목적은 무역전쟁이 아니고, 우리는 이 문제를 해결할 수 있을 것으로 낙관한다"면서도 "무역전쟁 가능성도 있다"고 말했다.

제롬 파월 연준 의장
[AFP=연합뉴스]
제롬 파월 연준 의장 [AFP=연합뉴스]

◇ 파월 연준 의장 발언에도 민감 반응

"인플레이션을 통제하기 위해 기준금리를 계속 인상할 필요가 있을 것"이라는 제롬 파월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 의장의 발언이 전해지면서 낙폭이 더 커졌다.

파월 의장은 지속적 점진적 금리 인상을 강조한 가운데 푸르덴셜 파이낸셜의 수석 시장전략가인 퀸시 클스비는 "시장은 이미 경제성장을 위험에 빠뜨리는 미중 간 잠재적 무역분쟁 우려에 초조해하고 있다"면서 "긴축 사이클을 계속하겠다는 파월 의장의 언급은 투자자들이 듣고 싶었던 발언이 아니었다"고 말했다.

지난달 미국의 비농업 일자리가 전월(32만6천 개)과 비교해 3분의 1에도 못 미치는 10만3천 개 증가한 데 그쳐 연준이 기준금리 인상에 예정보다 속도를 내기 어려울 것이라는 관측도 나왔지만 투자자들을 안심시키기에는 역부족이었다.

lkw777@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