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STX조선 노사 자구안 시한 하루 앞 대치 "감원이 문제"

송고시간2018-04-08 08:00

9일이 제출 시한…노조 "감원 아니면 다 양보", 회사 "합의 안되면 결단 불가피"

(창원=연합뉴스) 이정훈 박정헌 기자 = 정부와 채권단이 요구한 자구계획안 제출 시한인 코앞에 닥쳤는데도 STX조선해양 노사가 좀처럼 타협점을 찾지 못하고 있다.

전면파업 돌입한 STX조선해양 노조. [연합뉴스 자료사진]
전면파업 돌입한 STX조선해양 노조. [연합뉴스 자료사진]

정부와 STX조선 최대주주인 산업은행은 지난달 8일 경영난으로 한때 법정관리까지 갔던 STX조선을 살린다는 방침을 밝히면서 생산직 인건비 75%를 줄이는 자구안과 이에 동의하는 노조확약서를 4월 9일까지 제출하라는 조건을 달았다.

그 시한이 하루 앞으로 닥쳤다.

제출 시한을 어기면 STX조선해양은 다시 법정관리로 넘어갈 가능성이 큰 상황이다.

생산직 인건비 75% 감축은 이 회사 생산직 690여명 중 500여명을 내보내는 것을 의미했다.

노조는 사람 자르는 구조조정은 절대 받아들일 수 없다며 지난달 26일부터 전면파업으로 대응했다.

그러나 법정관리 위기에도 노사 합의에 따른 구조조정안 도출은 물 건너 갔다는 전망이 노사 양측 모두에서 나올 정도로 협상에서 아무런 성과가 없는 상황이다.

STX조선 정상화 염원. [연합뉴스 자료사진]
STX조선 정상화 염원. [연합뉴스 자료사진]

우선, 노사협상 자체가 전혀 성과를 내지 못하고 있다.

노사 양측은 노조가 전면파업에 들어간 후 처음으로 지난 2일 만나 협상을 시작했지만 접점을 찾기 힘든 입장차만 확인했다.

사측은 법정관리를 피하려면 정부, 채권단이 요구한 수준의 구조조정을 할 수밖에 없다는 입장을 되풀이했다.

노조 역시 인력감축을 전제로 한 구조조정과 노사확약서 제출은 절대 받아들일 수 없다는 기존 방침에서 물러서지 않았다.

이후 몇 차례 시도된 노사협상에서도 공전을 거듭했다.

그 사이 사측이 받은 희망퇴직과 협력업체로 자리를 옮기는 아웃소싱 전환신청에 생산직 115명이 응해 회사를 떠났다.

노조는 현재 남아있는 생산직 580명을 유지하는 조건으로 임금삭감, 무급휴직, 상여금 삭감 등을 포함한 자체 자구안을 만들어 사측에 제시했다.

그러나 사측은 노조 자구안으로는 정부, 채권단이 요구한 수준의 인건비 감축을 할 수 없다며 거부했다.

STX조선해양의 미래는. [연합뉴스 자료사진]
STX조선해양의 미래는. [연합뉴스 자료사진]

이후 노사협상 자체가 사실상 중단됐다.

사측은 결국 지난 6일부터 8일 오전까지 희망퇴직, 아웃소싱 추가접수에 들어갔다.

사측은 6일 발표한 대표이사 담화문을 통해 "법정관리에 들어가면 대대적인 정리해고를 하게 될 것이며 퇴직위로금도 지금과 같은 조건이 될 수 없다"며 노조를 압박했다.

그러면서 "노사합의에 의한 자구계획이 어려워지면 회사가 결단을 내릴 수 밖에 없다"며 정리해고 가능성을 본격적으로 제기하기 시작했다.

노조는 반대로 "인적 구조조정만 피할 수 있다면 비정규직, 최저임금 수준의 월급을 받아도 상관없다고 얘기했으나 사측이 요지부동이다"며 협상이 무위에 그친 책임을 사측으로 넘겼다.

seama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