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北적십자, 홍콩서 한적 관계자들 만나…작년과 달리 '유연'

송고시간2018-04-08 07:00

북측 관계자들, 올해 국제회의 등서 南인사 만나 적극 대화

'2018 남북정상회담' 4월 27일 판문점서 열린다 (CG)
'2018 남북정상회담' 4월 27일 판문점서 열린다 (CG)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지성림 홍국기 기자 = 북측 인사들이 최근 남북관계 개선 흐름에 맞춰 외국에서 우리측 인사들과 만난 자리에서 적극적으로 대화하며 유연한 모습을 보이고 있는 것으로 8일 전해졌다.

박경서 대한적십자사(한적) 회장은 지난달 28∼29일 한국·북한·중국·일본·몽골 적십자사 대표들이 참여한 가운데 홍콩에서 열린 '2018 동아시아 적십자사 지도자회의'에 참석했다.

당시 박 회장을 수행했던 한 관계자는 박 회장이 백용호 북한 적십자회 부위원장과 나란히 앉아 회의에 참석했다며 남북 간에 분위기가 좋았다고 전했다.

이 관계자는 "백용호 부위원장이 지난해와는 달리 이번에는 박경서 회장과 편안한 분위기에서 비교적 많은 대화를 주고받았다"라며 "아무래도 남북정상회담을 앞두고 있고 올해 들어 남북관계가 좋아진 것과 연관이 있는 것 같다"고 말했다.

이 같은 분위기는 지난해 11월 초 터키에서 열린 제21차 국제적십자사연맹 총회에 참석했던 백 부위원장이 공식 오찬 자리에서 박 회장과의 대화를 부담스러워하던 모습과는 대조적이라는 것이다.

앞서 지난달 20∼21일 핀란드의 헬싱키에서 열린 남북미 '1.5 트랙(반관반민)' 대화에서도 북측 참석자들은 미국 측 인사들보다는 남측 참석자들에게 더 친밀감을 표시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당시 남북미 대화에 참석했던 한 인사는 남북 간에 많은 대화를 나눴고 분위기도 매우 좋았다며 일부 북측 참석자는 남측 인사들의 전문성을 치켜세우는 발언도 했다고 전했다.

또 한 북측 관계자는 우리측 참석자에게 "(국제사회의) 대북제재 때문에 어려움이 있다"고 토로하며 "하지만 고난의행군 때만큼 힘든 것은 아니다"라는 내용의 솔직한 발언도 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와 관련해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이 남북관계 개선에 대한 의지를 대내외에 밝힌 상황에서 외국에서 우리측 인사를 만나는 북측 인사의 태도도 좀 더 유연해질 수 있었다는 분석이 나온다.

실제로 지난 5일(현지시간) 아제르바이잔 수도 바쿠에서 열린 비동맹운동(NAM) 각료회의에 참석한 리용호 외무상을 비롯한 북한 외교관들은 연합뉴스 취재진을 향해 밝은 표정으로 촬영에 응하는 등 여유로운 모습을 보이기도 한 것으로 전해졌다.

yoonik@yna.co.kr, redfla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