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은행에 저축하면 손해…실질금리 6년 만에 마이너스

송고시간2018-04-08 06:00

가계 예금 증가율 10년 만에 최저…"부동자금 맡겨두려고 저축"

(서울=연합뉴스) 김수현 기자 = 지난해 은행에 예금을 맡긴 가계는 물가 상승률을 고려하면 오히려 손해를 본 것으로 드러났다.

물가를 반영한 실질금리가 6년 만에 마이너스로 추락했기 때문이다.

8일 한국은행에 따르면 지난해 예금은행의 저축성 수신금리(신규취급액 기준 가중평균 금리)는 연 1.56%였다.

저축성 수신금리는 정기 예·적금 금리로 실질금리를 구할 때 사용하는 대표적 명목금리 중 하나다.

작년 은행들의 저축성 수신금리는 역대 두 번째로 낮았다.

반면 소비자물가 상승률은 2012년(2.2%) 이후 최고인 1.9%였다.

예금은행 저축성 수신금리에서 물가 상승률을 뺀 실질금리는 -0.34%다.

은행에 예·적금을 새로 들었다면 물가 상승분만큼도 이자를 받지 못해 실질적으로 손해를 봤다는 의미다.

가중평균 금리 자료가 작성된 1996년 이래 이 같은 방식으로 계산한 실질금리가 마이너스인 적은 2011년(-0.31%)과 작년 딱 두 번뿐이다.

경제가 빠르게 성장하던 1990년대 중반에는 가중평균 금리가 10%대에 달했다.

이 때문에 물가 상승분을 제외하고도 예·적금을 들면 5∼6%대 이자율을 기대할 수 있었다.

그러나 이후 저축성 수신의 가중평균 금리가 한 자릿수로 떨어지며 실질금리도 하락하기 시작했다.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 저금리 기조가 강화하며 이 같은 현상은 더욱 심화했다.

실질금리는 2013년 1.43%에서 2014년 1.13%, 2015년 1.04%로 점점 떨어졌다.

2016년 0%대(0.48%)로 떨어지더니 작년에는 마이너스로 돌아서고 말았다.

조영무 LG경제연구원 연구위원은 "지금은 가계가 손해를 보고 은행에 돈을 맡기는 상황"이라고 지적했다.

실질금리가 마이너스로 떨어지자 경제주체들은 예금 외에 다른 투자처로 눈을 돌린 것으로 보인다.

지난해 말 예금은행의 총 예금(정기 예·적금, 수시입출식 요구불예금 등)은 1천305조5천584억원으로 1년 전보다 5.2% 늘었다.

총 예금 증가율은 2013년(2.0%) 이후 최저였다.

특히 가계의 총 예금(600조1천115억원)은 3.3% 늘어나는 데 그쳤다.

가계 총 예금 증가율은 2007년(-7.1%) 이후 10년 만에 가장 낮았다.

홍준표 현대경제연구원 연구위원은 "저금리에다 금리가 오를 것으로 기대하기 때문에 예금 증가율이 더딘 것으로 보인다"며 "주식 시장 호황 등 예·적금 외에 수익률이 높은 다른 투자처로 자금이 흘러갔을 수 있다"고 설명했다.

조 연구위원은 "은행에 돈을 맡기는 사람들은 당장 투자 대상이 마땅하지 않아 잠깐 부동자금 성격으로 맡기는 것으로 보인다"며 "금리 때문에 예금하는 것은 아니다"고 분석했다.

[표] 소비자물가 상승률과 예금은행 저축성 수신금리(단위 : %)

연도 소비자물가
상승률
(A)
예금은행
저축성수신
가중평균금리
(B)
실질금리
(B-A)
2008 4.7 5.71 1.01
2009 2.8 3.26 0.46
2010 2.9 3.19 0.29
2011 4.0 3.69 -0.31
2012 2.2 3.43 1.23
2013 1.3 2.73 1.43
2014 1.3 2.43 1.13
2015 0.7 1.74 1.04
2016 1.0 1.48 0.48
2017 1.9 1.56 -0.34

※ 자료 : 한국은행, 통계청

porqu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