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한미FTA 재협정으로 경기도 철강 5년간 4억달러 수출손실"

송고시간2018-04-08 08:03

경기연구원 분석…제조업 수출 10억달러 유지

(수원=연합뉴스) 최찬흥 기자 = 최근 개정된 한미 자유무역협정(FTA)으로 경기도내 철강(철강제품 포함) 수출손실액이 향후 5년간 4억3천만달러를 넘을 것으로 추정됐다.

경기연구원은 8일 낸 '한미 FTA 재협정 타결의 파급효과와 통상정책 방향' 보고서에서 이같이 분석했다.

한미 FTAㆍ철강관세 협상(CG)
[ 연합뉴스TV 제공 ]
한미 FTAㆍ철강관세 협상(CG) [ 연합뉴스TV 제공 ]

한미 FTA 재협정으로 철강 부문의 경우 2015∼2017년 연평균 수출액의 70%로 쿼터가 결정됐다.

이에 따라 경기지역 철강 수출손실액은 2018∼2022년 5년간 4억3천200만달러로 추산됐다.

생산유발손실은 2조563억원, 부가가치유발손실은 7천472억원, 취업유발손실은 5천614명으로 각각 예상됐다.

세이프가드(긴급수입제한조치)가 이어지는 반도체의 경우 향후 5년간 3천200만달러, 태양광전지는 1천만달러, 세탁기는 100만달러의 수출액이 각각 감소할 것으로 전망됐다.

반면 한미 FTA가 유지되는 자동차(자동차 부품 포함)는 향후 5년간 7억8천100만달러, 전기기기 4억1천만달러, 섬유 1억2천400만달러, 기계류 5천500만달러, 비금속제품 2천100만달러 등의 수출효과를 볼 것으로 추산됐다.

FTA 재협정에 따른 경기지역 주요 제조업의 수출유지효과는 FTA 협정 폐기와 비교해 향후 5년간 10억400만달러로 분석됐다.

이에 따른 생산유발효과는 11조8천768억원, 부가가치유발효과는 4조3천774억원, 고용유발효과는 3만2천808명 등이다.

경기연구원 이상훈 선임연구위원은 "FTA 재협정 과정에서 보듯 미국 우선의 보호무역조치는 언제든지 재발할 수 있다"며 "수출전략품목 위주의 수출입 관리시스템 상시 모니터링과 광역FTA활용지원센터를 중심으로 한 수입개방 확대품목에 대한 지역차원의 통상대책 등을 마련해야 한다"고 말했다.

cha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