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대학생 518명, 전두환에게 광주시민학살 법적 책임 묻는다

송고시간2018-04-08 08:00

38주년 5·18에 검찰 수사 의뢰·연희동 자택 항의방문

전두환 전 대통령 [연합뉴스 자료사진]
전두환 전 대통령 [연합뉴스 자료사진]

(광주=연합뉴스) 정회성 기자 = 전국 대학생들이 5·18 민주화운동 당시 광주시민학살 책임자로 전두환 전 대통령을 지목하고 법적 책임을 묻는 연대활동을 펼친다.

학생 단체인 대학생당, 청춘의 지성, 광주전남대학생진보연합 등은 8일 전 전 대통령 고발인단에 참여할 대학생 518명을 모집 중이다.

단체는 전 전 대통령이 법적 처벌과 역사적 단죄를 제대로 받지 않아 사실관계를 왜곡한 회고록을 펴내고 희생자에게 예우를 갖춰 사죄하지 않는다며 검찰 수사 의뢰를 추진하고 있다.

1980년 5월 당시 군 헬기 사격과 폭탄 장착 전투기 대기를 밝힌 국방부 5·18특별조사위원회 활동결과를 토대로 1997년 대법원 유죄 확정판결문에 담지 못한 혐의를 적용할 방침이다.

다음 달 초까지 참가자 모집을 마쳐 항쟁 38주년인 5월 18일 당일 전국의 지방검찰청에 전 전 대통령 처벌을 요구하는 고발장을 낼 계획이다.

고발장 제출 직후에는 서울 서대문구 연희동 전 전 대통령 자택 앞에 모여서 퍼포먼스를 펼칠 예정이다.

하루 뒤 19일에는 광주 금남로로 이동해 학생법정을 열고 거리행진을 이어가며 항쟁의미와 오월정신을 되새긴다.

단체 관계자는 연합뉴스 통화에서 "항쟁정신을 계승하는 청년 세대가 전두환을 직접 고발한다는 데 큰 의미를 담았다"라며 "고발인단 참가를 원하면 대학생당과 청춘의 지성 페이스북 계정을 방문하면 된다"라고 말했다.

h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