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강원도 지진 관측망 8곳 추가…44곳으로 확충

송고시간2018-04-08 09:31

지진 관측장비[연합뉴스 자료사진]
지진 관측장비[연합뉴스 자료사진]

(강릉=연합뉴스) 유형재 기자 = 강원도 내 지진 관측망이 대폭 확충되고 낡은 장비는 교체된다.

강원지방기상청은 현재 36곳의 지진 관측망을 올해 양구와 정선 임계, 삼척 가곡, 평창 미탄 등 모두 8곳을 확충해 모두 44곳을 운영할 계획이라고 8일 밝혔다.

앞서 지난해에도 고성 거진과 철원 김화, 삼척 신기 등 모두 8곳을 확충했다.

노후 지진계 가운데 정선 사북과 평창, 횡성, 강릉 주문진, 인제 서화 등 5곳을 교체한다. 작년에는 2곳을 교체했다.

강진이 발생한 경북 포항과 경주뿐만 아니라 강원 내륙에서도 지진이 이어지고 있는 상황에서 효과적으로 지진을 관측하기 위한 것이다.

강원 내륙에서는 1978년 우리나라 지진 관측 이후 규모 2.0 이상의 지진이 45회 발생했으며 규모 2.0 이상∼3.0 미만 지진은 37차례, 규모 4.0 이상의 지진도 2차례 일어났다.

특히 2007년 1월 20일 평창군 북북동쪽 39㎞ 지역에서 가장 큰 규모 4.8의 지진이 발생했고, 1996년 12월 13일에는 정선군 남남동쪽 23㎞에서 규모 4.5의 지진이 관측됐다.

전체 45차례 지진 가운데 정선에서 절반이 넘는 23차례나 발생했다. 그다음으로 삼척 6차례, 태백 5차례, 평창 4차례 등이었다.

yoo21@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