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울산시 정밀화학·이차전지 소재 투자유치단 유럽에 파견

송고시간2018-04-08 09:00

해외 세일즈 마케팅하는 김기현 울산시장
해외 세일즈 마케팅하는 김기현 울산시장

[연합뉴스 자료사진]

(울산=연합뉴스) 장영은 기자 = 울산시는 8일부터 13일까지 영국 런던과 스위스 제네바, 독일 함부르크, 프랑크푸르트에 전경술 창조경제본부장을 단장으로 한 투자유치단을 파견했다.

투자유치단은 울산지역 기업과 합작투자 형태로 사업 확장과 신사업 진출을 고려하고 있는 정밀화학, 이차전지 소재 분야에서 기술력을 갖춘 글로벌 기업을 대상으로 울산 투자환경과 인센티브를 소개한다.

또 맞춤형 투자상담과 지원방안을 협의하는 등 구체적인 투자면담으로 실질적인 투자유치 성과로 이어간다는 전략이다.

먼저 9일 영국 런던에서 오랜 역사와 최고 기술력으로 글로벌 에너지 시장과 화학 산업을 선도하는 B사를 방문, 최근 수요가 확대된 정밀화학 제품의 원활한 공급을 위한 생산공장 증설투자 프로젝트에 관한 투자협상을 한다.

10일 스위스 제네바에서는 원자재 트레이딩 기업으로 해외 사업을 확장하고 있는 '인테그랄 페트로늄'(Integral Petroleum)을 방문한다.

울산시의 동북아 오일 허브 사업을 홍보하고, 2020년 저장탱크 등 상부시설이 완료되는 오일 허브 북항 지역 투자를 설득한다는 계획이다.

11일 독일 함부르크에서는 4차 산업혁명으로 성장이 유망한 이차전지 소재 부문 사업 확장을 위해 LS와 합작투자를 고려하는 독일 아우루비스(Aurubis)사를 방문해 맞춤형 투자전략을 제시할 예정이다.

12일 마지막 날 독일 프랑크푸르트에서 울산지역 주력산업 고도화와 투자 활성화를 위해 정밀화학, 기계 분야에서 글로벌 사업 확장을 검토하고 있는 지치머 앤 슈워츠(Zschimmer & Schwarz) 사와 클리마테크닉 바이스(Klimatechnik Weiss) 사를 찾는다.

여기서는 투자 가능 입지나 인센티브를 소개하고, 울산시 지원과 협력방안에 대한 의견을 교환할 방침이다.

투자유치 단장은 "투자를 고민하는 외국인 투자가를 찾아가 울산의 탁월한 투자환경과 지원 사항을 홍보해 가시적인 투자성과를 이룰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며 "앞으로도 주력산업을 고도화하고 4차 산업혁명을 선도하는 외국인 투자유치에 더욱 힘쓸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편, 3월 현재 울산의 외국인 직접투자(신고기준) 실적은 총 3건에 5억4천111만 달러다. 지난해 연간 13건에 5억396만 달러를 넘어섰다.

youn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