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브라질 연방판사, 룰라 체포 명령…경찰에 자진출두 통보(종합)

송고시간2018-04-06 08:32

올해 대선 출마 시도 사실상 좌절…좌파진영 강력한 반발

(상파울루=연합뉴스) 김재순 통신원 = 브라질에서 권력형 부패수사를 담당하며 '반부패 영웅'으로 불리는 세르지우 모루 연방판사는 5일(현지시간) 루이스 이나시우 룰라 다 시우바 전 브라질 대통령의 체포를 명령했다.

모루 판사는 룰라 전 대통령에게 6일 오후 5시까지 남부 쿠리치바 시에 있는 연방경찰에 자진 출두하라고 통보했다.

모루 판사는 "룰라가 실형을 선고받았으나 전직 대통령인 점을 고려해 그에게 연방경찰에 자진 출두할 기회를 주기로 했다"고 밝혔다. 강제구인은 하지 않겠다는 뜻이다.

룰라 전 브라질 대통령
룰라 전 브라질 대통령

룰라 전 대통령(왼쪽)이 자신에 대한 체포 명령이 떨어졌다는 소식이 전해지고 나서 변호인과 함께 집으로 돌아가고 있다. [브라질 일간지 에스타두 지 상파울루]

상파울루 시내에 머물던 룰라 전 대통령은 상 베르나르두 두 캄푸 시에 있는 자신의 집으로 이동했으며, 변호인단은 룰라 전 대통령이 자진출두에 응할 것이라고 말했다.

모루 판사의 체포 명령은 연방대법원이 불구속 상태에서 재판을 받게 해달라는 룰라 전 대통령 변호인단의 요청을 기각한 지 하루도 지나지 않아 신속하게 이뤄졌다.

연방대법원은 4일 오후부터 5일 새벽까지 11시간 넘는 격론 끝에 찬성 5명, 반대 6명으로 룰라 전 대통령 변호인단의 요청을 받아들이지 않았다.

룰라 전 대통령과 손을 마주 잡은 글레이지 호프만 노동자당 대표 [브라질 일간지 글로부]

룰라 전 대통령과 손을 마주 잡은 글레이지 호프만 노동자당 대표 [브라질 일간지 글로부]

룰라 전 대통령은 지난 2009년 정부 계약 수주를 도와주는 대가로 대형 건설업체로부터 복층 아파트를 받은 혐의로 기소돼 재판을 받아왔다.

지난해 7월 1심 재판에서 뇌물수수 등 부패행위와 돈세탁 등 혐의로 9년 6개월 징역형을 선고받은 데 이어 올해 1월 말 2심 재판에서는 12년 1개월 징역형을 선고받았다.

룰라 전 대통령에게 체포 명령이 떨어짐에 따라 올해 대선 출마 시도는 사실상 좌절된 것으로 보인다. 룰라 자신도 측근들에게 대선 출마가 어려워졌다는 뜻을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노동자당(PT)을 비롯한 좌파 정당들은 룰라 체포 명령을 강하게 비난했다.

노동자당의 글레이지 호프만 대표는 "룰라 전 대통령 체포·수감은 군사독재정권 시절에나 있을 법한 일"이라고 주장했다.

빈곤노동자단체(MSTS) 대표로 사회주의자유당(PSOL) 대선 주자인 길례르미 보울루스는 "우리는 룰라와 함께할 것"이라면서 "앞으로 민주적 저항이 이어질 것"이라고 말했다.

노동자당은 룰라 전 대통령을 대신해 다른 후보를 내세울 것으로 관측된다. 상파울루 시장을 지낸 페르난두 아다지, 북동부 바이아 주지사를 역임한 자케스 바기네르 등이 유력하게 거론된다.

좌파진영에서는 룰라 체포·수감을 계기로 올해 대선에서 후보 단일화를 논의해야 한다는 주장도 제기되고 있다.

룰라 전 대통령 체포 명령을 내린 모루 판사 [브라질 뉴스포털 UOL]
룰라 전 대통령 체포 명령을 내린 모루 판사 [브라질 뉴스포털 UOL]

룰라 전 대통령은 부패혐의로 잇달아 실형을 선고받았으나 여론조사에서는 견고한 지지율 선두를 유지하며 가장 강력한 대선주자로 꼽힌다.

룰라 전 대통령이 출마하지 못하는 상황을 전제로 한 조사에서는 사회자유당(PSL) 소속 극우 성향의 자이르 보우소나루 연방하원의원이 지지율 선두를 달리는 것으로 나왔다.

올해 대선 1차 투표일은 10월 7일이고, 여기서 과반 득표자가 나오지 않으면 1∼2위 후보가 10월 28일 결선투표로 승부를 가린다.

브라질 법원, 룰라 전 대통령에게 체포 명령
브라질 법원, 룰라 전 대통령에게 체포 명령

(상 베르나르두 두 캄푸<브라질> AP=연합뉴스) 항소심에 패해 12년 1개월 징역형이 확정된 루이스 이나시우 룰라 다 시우바 전 브라질 대통령이 5일(현지시간) 상 베르나르두 두 캄푸의 금속노조 본부에서 창문 밖으로 몸을 내밀어 지지자들을 향해 손을 흔들고 있다. 이날 세르지우 모루 연방판사는 룰라 대통령의 체포를 명령했다. 모루 판사는 룰라 전 대통령에게 6일 오후 5시까지 남부 쿠리치바 시에 있는 연방경찰에 자진 출두하라고 통보했다. lkm@yna.co.kr


fidelis21c@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