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애플 AI 똑똑해질까…경쟁사 구글서 인공지능 책임자 영입

(서울=연합뉴스) 최현석 기자 = 애플이 경쟁사 구글의 인공지능(AI)·검색 부문 수장을 AI 부문장으로 영입해 눈길을 끌고 있다.

3일(현지시간) 뉴욕타임스(NYT)에 따르면 구글의 존 지아난드레아(53) 검색·AI 부문장이 애플 머신러닝(기계학습)과 AI 전략을 이끌 것이라고 밝혔다.

지아난드레아 부문장은 티머시 D. 쿡(팀 쿡) 애플 최고경영자(CEO)에게 직접 보고하는 16명의 임원에 포함된다.

쿡 CEO는 직원들에게 보낸 이메일에서 "우리 기술에는 우리가 모두 소중히 여기는 가치가 주입돼야 한다"며 "존이 프라이버시를 위한 우리 노력과 사려 깊은 접근을 공유하고 있다"고 말했다.

스타트업 메타웹의 최고기술책임자(CTO)였던 지아난드레아 부문장은 2010년 구글이 메타웹을 인수했을 때 구글에 합류했으며, 2016년 2월 통합된 검색과 AI 부문을 이끌어왔다.

스코틀랜드 출신인 지아난드레아 부문장은 지메일과 인터넷 검색, 자체 디지털 비서 '구글 어시스턴트' 등 구글 제품에 AI를 통합하는 작업을 주도했다.

NYT는 지아난드레아 부문장 영입이 AI 부문에서 경쟁사에 뒤처졌다는 평가를 받는 애플에 커다란 승리라고 평했다.

애플이 아이폰 인기에 힘입어 세계 최고 인기 주식으로 떠올랐지만 아이폰의 디지털 비서인 '시리'는 구글과 아마존 등 경쟁사보다 비효율적이라는 평가를 받고 있다.

애플 시리
애플 시리[애플 웹사이트 캡처]

harriso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8/04/04 16:3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