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공포소설 거장 스티븐 킹, 주지사 도전?…알고보니 만우절 장난

송고시간2018-04-02 09:41

고향인 메인 주지사 출마 선언하는 듯한 홈페이지 만들어

스티븐 킹[AP=연합뉴스]
스티븐 킹[AP=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김아람 기자 = 미국 최고의 베스트셀러 작가 스티븐 킹이 만우절 장난으로 메인 주 주지사에 도전하겠다는 '가짜 출마선언'을 했다.

1일(현지시간) 미 의회전문매체 더힐에 따르면 킹이 내년 고향 메인 주 주지사 선거에 출마하겠다는 내용을 발표하는 듯한 영상이 담긴 '킹 포 메인 2018'이라는 홈페이지가 등장했다.

이 홈페이지에는 "수년간 폴 러페이지 주지사를 비판한 스티븐이 2018년에 주지사 선거 출마를 고려하고 있다"며 "친구들과 팬들은 스티븐에게 그가 일을 더 잘할 수 있다고 말해왔다"는 설명이 있다.

이어 "그는 마음에 격려를 받아 상황을 살피기로 했으나 여러분의 참여가 필요하다"는 당부도 있다.

그런데 킹의 모습이 담긴 영상의 재생 버튼을 누르면 출마선언 대신 인터넷에서 장난칠 때 자주 쓰이는 노래인 릭 애슬리의 '네버 고나 기브 유 업'이 나온다.

그러면서 "제정신인가? 정치 공직은 스티븐 킹이 하기 싫어하는 호러 이야기"라며 "행복한 만우절!"이라는 메시지가 뜬다.

공포소설의 거장으로 꼽히는 킹은 그동안 공화당과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을 거세게 비판해왔다. 그는 지난해 6월 자신의 트위터 계정을 트럼프 대통령이 차단했다고 밝히기도 했다.

[킹 포 메인 2018 홈페이지 캡처]
[킹 포 메인 2018 홈페이지 캡처]

ric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