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마포 프레스티지 자이', 1층과 고층 분양가 '4억원' 차이

송고시간2018-04-01 20:19

전용 59㎡보다 싼 84㎡ 가구도 있어…"평균분양가 낮게 보이려 했나" 지적도

(서울=연합뉴스) 김연정 기자 = 강북의 '로또 아파트'라 불리는 '마포 프레스티지 자이'의 분양가가 같은 주택형에서도 층별로 최대 4억원 이상 차이가 나게 책정돼 수요자들 사이에서 논란이 되고 있다.

1일 부동산업계에 따르면 지난달 30일 견본주택을 열고 일반분양에 들어간 서울 마포구 염리3구역 재개발 아파트인 '마포 프레스티지 자이'의 전용면적 84㎡는 1층과 11층 이상 고층 세대 분양가가 최대 4억1천400만원까지 벌어졌다.

같은 84㎡이지만 1층은 5억8천600만원, 11~15층 고층부는 10억원에 분양가가 책정됐다. 전용 84㎡E 타입의 경우는 1층과 2층의 가격이 불과 한개 층 차이인데 2억5천900만원까지 벌어졌다.

다른 주택형도 마찬가지다.

전용 59㎡는 1층과 11층 이상 고층부의 가격 차가 최대 3억6천900만원까지 벌어졌고, 전용 114㎡는 1층과 고층부의 가격 차가 4억1천600만원까지 벌어졌다.

주택형별로 보면 전용 59㎡는 일반분양 물량 142개 중 1층이 14개로 1층은 4억6천800만~5억6천900만원이지만, 2층 이상은 7억~9억원 수준이다.

84㎡는 일반분양 물량 189개 중 1층이 20개로 1층은 5억8천600만~6억4천900만원, 2층 이상은 8억~9억원대이고 최대 10억원도 있다.

114㎡는 일반물량 65개 중 1층이 단 1가구 뿐으로, 1층은 9억200만원이지만 2층 이상은 분양가가 12억~13억원대이다.

이 때문에 이 단지는 전용면적 59㎡보다 분양가가 싼 전용 84㎡ 주택형이 생겨났다. 전용 84㎡ 일부 주택형 1층 분양가가 약 5억9천만원인데, 59㎡ 대부분이 7억원 후반에서 8억원 초반이기 때문이다.

GS건설이 주택도시보증공사(HUG)에서 발급받은 분양보증을 기준으로 한 이 단지의 평균 분양가는 3.3㎡당 2천600만원이었다.

하지만 실제 3.3㎡당 평균 분양가가 이보다 비싸게 책정된 가구의 수는 전체 일반분양 396가구 중 264가구(67%)에 이르는 것으로 알려졌다. 전용 59㎡형만 따로 떼어 보면, 142가구 중 111가구의 3.3㎡당 평균 분양가가 3천만원을 넘는다.

이 때문에 이 단지가 물량이 얼마되지 않는 1층의 분양가를 낮게 책정하고 상대적으로 물량이 많은 중층 이상의 분양가를 높게 책정해 HUG의 분양보증 승인을 손쉽게 받고 평균 분양가가 낮아보이게 만든 것 아니냐는 의혹의 시선을 받고 있다.

예비청약자들은 "선호도에 따라 고층의 분양가는 높게, 저층은 낮게 책정하는 게 일반적이지만 그런 점을 감안해도 차이가 너무 심하다", "청약자는 타입만 고를 수 있고 층수는 추첨으로 정해지는 데 가격 차가 워낙 커서 운에 너무 좌우된다", "1층 당첨자가 결국 가장 큰 이익을 보게 될 것" 등의 지적과 불만이 이어졌다.

이에 대해 GS건설은 HUG에서 받은 조건에 따라 주택형별 분양가를 책정했고 이는 사업주체인 조합이 자율로 결정할 문제라는 입장이다.

GS건설 관계자는 "1층 가구는 앞에 옹벽이 있고 도로가 가까이 있는 등 열악한 조건이 있기 때문에 입주 후 만족도를 고려해 가격을 낮게 책정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또 "연면적을 반영한 분양가가 전용 59㎡는 3.3㎡당 평균 3천100만원, 84㎡는 3.3㎡당 평균 2천400만원, 114㎡는 3.3㎡당 평균 2천700만원으로, 다른 층수의 경우도 인근 시세에 비해 저렴하게 분양가가 책정된 게 맞다"고 밝혔다.

yjkim84@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