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교황 "한반도 대화, 결실 보길…화해·평화 진전 소망"(종합)

송고시간2018-04-01 19:28

부활절 메시지 '우르비 엣 오르비'에서 한반도 평화정착 기원

(로마=연합뉴스) 현윤경 특파원 = "한반도를 위한 대화가 결실을 보길 간절히 기원합니다."

프란치스코 교황이 1일(현지시간) 발표한 부활 메시지에서 한반도를 둘러싼 대화 국면이 열매를 맺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프란치스코 교황이 1일 바티칸 성베드로 대성당 발코니에서 부활절 메시지 '우르비 엣 오르비'(로마와 온 세계를 향해)를 발표하고 있다. [AP=연합뉴스]

프란치스코 교황이 1일 바티칸 성베드로 대성당 발코니에서 부활절 메시지 '우르비 엣 오르비'(로마와 온 세계를 향해)를 발표하고 있다. [AP=연합뉴스]

교황은 이날 바티칸 성베드로 광장에서 부활절 미사를 집전한 뒤 성베드로 대성당 발코니에서 발표한 '우르비 엣 오르비'(Urbi et Orbi·로마와 온 세계를 향해)에서 "한반도를 위한 대화가 결실을 보길 간절히 기원하고, 현재 진행 중인 대화가 지역 화해와 평화를 진전시키길 바란다"며 한반도 상황을 별도로 언급했다.

교황은 "(대화에)직접적인 책임이 있는 사람들이 한민족의 안녕을 증진하고, 국제 사회에서 신뢰 관계를 구축할 수 있도록 지혜와 분별을 가지고 행동하길 빈다"고 덧붙였다.

이 같은 메시지에는 오는 4월 27일로 확정된 남북 정상회담, 오는 5월로 예정된 북미 정상회담 등 한반도를 둘러싼 역사적인 대화가 성공을 거둬, 한반도에 평화가 정착되기를 바라는 교황의 소망이 담겨 있는 것으로 풀이된다.

프란치스코 교황이 1일 바티칸 성베드로 대성당 발코니에서 부활절 메시지 '우르비 엣 오르비'(로마와 온 세계를 향해)를 발표하고 있다. [EPA=연합뉴스]

프란치스코 교황이 1일 바티칸 성베드로 대성당 발코니에서 부활절 메시지 '우르비 엣 오르비'(로마와 온 세계를 향해)를 발표하고 있다. [EPA=연합뉴스]

지난 2014년 8월 즉위 후 첫 아시아 방문지로 한국을 택해 내한, 사회의 소외층을 챙기는 낮은 행보로 깊은 인상을 남긴 교황은 그동안 북한의 핵과 미사일 실험으로 촉발된 한반도의 긴장 상황에 지속적으로 우려를 표명하고, 대화를 통한 한반도 화해를 촉구하는 등 한반도 상황에 각별한 관심을 보여왔다.

평창올림픽 개막 직전인 지난 달 7일 바티칸에서 열린 수요 일반 알현에서 남북한 선수들이 올림픽에 함께 함으로써 한반도 화해와 평화에 대한 희망을 제시한다며 반가움을 나타냈고, 동계패럴림픽 개막을 앞둔 지난 7일에는 "평창올림픽은 스포츠가 분쟁을 겪고 있는 나라 간에 다리를 건설하고, 평화에 명백히 기여할 수 있음을 보여줬다"고 찬사를 보냈다.

교황은 앞서 올해 초 교황청 주재 외교관들과의 신년 회동에서는 전 세계 모든 국가가 한반도 긴장 완화를 위한 남북 대화를 지지하고 핵무기 금지에 노력해달라고 호소하기도 했다.

아울러 지난 달 16일 바티칸에서 진행된 이백만 주교황청 대사 신임장 제정식에서는 "같은 언어를 쓰고 있는 같은 민족이 하나의 깃발 아래 평창동계올림픽에 참가해 보기가 좋았다"며 "남북 정상회담 성사 여부와 북미 관계 개선에 각별히 주목하고 있다"고 말한 바 있다.

프란치스코 교황이 1일 부활절 미사 집전을 위해 바티칸 성베드로 광장에 도착하고 있다. [AP=연합뉴스]

프란치스코 교황이 1일 부활절 미사 집전을 위해 바티칸 성베드로 광장에 도착하고 있다. [AP=연합뉴스]

ykhyun14@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